새 대표이사에 박경일
신사업 투자·M&A 전문가
수장 바꾼 SK에코플랜트, 친환경 사업 '속도'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박경일 사업운영총괄(사진)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번 인사는 친환경·신에너지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국내외 사업 확장에 주력하기 위해 결정됐다.

이사회 관계자는 “박 신임 대표는 SK에코플랜트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국내 대표 환경기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그동안 SK그룹에서 투자 전략과 인수합병(M&A)을 담당해 온 전문가다. 지난 1월 SK에코플랜트 사업운영총괄로 부임했다.

SK건설에서 사명 변경 후 지난해 인수한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활용한 볼트온(유사기업과의 M&A) 전략을 진두지휘하며 폐기물 소각기업 7곳을 인수했다. 이를 통해 국내 최대 사업장폐기물 소각 용량을 보유한 1위 사업자 지위를 공고히 했다는 평가다.

박 대표는 향후 기업공개(IPO)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에 집중하며 산업폐수 처리, 리사이클링 등 친환경 신규 사업 진출과 글로벌 사업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는 올해부터 전문성 및 독립성을 갖춘 이사회 중심의 경영체제로 전환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와 인사위원회, 감사위원회 등 사외이사 중심의 소위원회를 운영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 및 권익 보호를 위해 회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주요 사안은 이사회를 통해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