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집코노미 박람회 2021' 개최
영종도 송도 청라 등 개발 프로젝트와 물류단지 조성 등 설명
인천경제청 "집코노미 박람회에서 개발 현황과 투자 유치 활동 펼쳐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10월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집코노미 박람회 2021'에 부스를 마련하고 투자유치 활동을 진행한다. 올해 7회째인 이 박람회에는 공공기관과 민간업체 70여 곳이 200개 부스에서 100여개 개발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인천경제청은 박람회 부스에 송도 , 영종, 청라 개발 청사진을 살펴볼 수 있는 개발계획도를 설치한다. 또 항공·물류부문과 관광·레저부문 관련 프로젝트도 소개한다. 박람회를 참관하는 개발업체(디벨로퍼)를 대상으로 사업을 설명하고 자료도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에 소개하는 항공·물류 프로젝트는 구체적으로 인천 연수구 송도 남쪽 신항물류 단지와 영종도 내 인천공항물류단지다. 송도 신항물류단지는 배후부지가 214만㎡이고 하역능력이 210만TEU에 달한다. 인천공항 물류단지의 경우 화물터미널 지역(112만㎡)과 공항물류단지(165만㎡)로 나뉜다.
인천경제청 "집코노미 박람회에서 개발 현황과 투자 유치 활동 펼쳐요"

관광·레저 부문의 4개 프로젝트도 소개한다. 영종도 내 파라다이스시티, 인스파이어복합리조트, 미단시티복합리조트,한상드림아일랜드 등이 해당 프로젝트다. 영종도 내 항공, 첨단 기업들뿐 아니라 국내외 방문객들이 즐길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 영종 청라국제도시에 적용되는 부동산 투자이민제도도 홍보할 계획이다. 외국인이 법무부에서 지정한 5억원 이상 부동산 물건(콘도미니엄, 체육시설연계 주택, 생활숙박시설, 관광펜션)에 투자할 경우 F2 비자(거주자격)를 부여하고 이후 F2 비자 5년 유지 등 요건을 갖추면 영주 비자 F5를 부여하는 제도다.

인천경제청은 올해 청라의료복합단지와 송도 내 연구소부지 공모도 추진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IR(투자설명회)가 어려운 가운데 부동산 전문가와 디벨로퍼가 모이는 박람회에 참가해 인천경제청의 개발 현황과 투자여건 등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이상우 인베이드투자자문 대표, 박합수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표찬 하우에스테이트 대표 등 부동산 전문가들이 연말 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등을 알려주는 '집코노미 콘서트'도 이틀동안 열린다. 수익형 부동산뿐 아니라 교통 세제 등 다양한 주제로 강연이 진행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