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에서 3.3㎡당 평균 전셋값이 1억원을 넘는 아파트들이 쏟아지고 있다.

23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1단지' 전용 31㎡는 지난달 5일 12억6000만원에 전세 계약을 맺었다. 3.3㎡당 전셋값으로 환산해보면 1억3264만원에 달한다. 3.3㎡당 전셋값으로는 역대 최고가다.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 청담'(1억671만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1억201만원), 서초구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1억107만원) 등에서도 3.3㎡당 1억원을 넘는 전세 계약이 나왔다. 강북에선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9984만원)가 3.3㎡당 전셋값이 1억원에 육박했다.

이들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강남구 3.3㎡당 평균 전셋값은 4024만원이다. 성동구는 2701만원이다.

하지만 정주 여건과 교통이 우수한 입지에 있는 단지들은 평균을 훨씬 웃도는 가격에 전세 계약이 이뤄진 것이다.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새 임대차법 이후 전세 물량이 급격하게 줄어든 것도 고가 전세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