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성동구 아파트 일대 전경. /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성동구 아파트 일대 전경. /연합뉴스

올 들어 7월까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10채 중 4채는 20∼30대가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상황에서도 젊은층의 아파트 ‘패닉바잉’(공황매수)이 사그라들고 있지 않는 것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올해 1∼7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거래(신고일 기준) 3만4045건 중 매입자 연령대가 30대인 경우는 36.9%(1만2550건)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이하(5.0%)까지 더하면 20~30대 비율은 41.9%가 된다. 30대 이하의 거래 비중은 2019년 31.8%, 지난해 37.4% 등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26.2%, 50대 15.5%, 60대 8.8%, 70대 이상 5.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인천 등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도 젊은층의 매수 증가세가 뚜렷하다. 경기는 올해 아파트 거래 12만4391건 중 35.8%가 30대 이하 매입 거래였다. 이 비율은 2019년 28.6%에서 지난해 30.4%였다. 인천은 올해 거래 3만3524건 중 32.6%가 30대 이하 거래였다. 전년 대비 5.4%포인트나 올랐다.

전문가들은 아파트값이 연일 급등하면서 아직 자가 구입을 하지 못한 젊은층들이 중저가 아파트값을 중심으로 추격 매수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서울에서는 강남 등의 초고가 아파트뿐 아니라 강북의 중저가 아파트값이 따라 오르면서 아직 자가 구입을 못한 30대가 조급한 마음에 추격 매수를 이어가고 있고, 20대 자녀를 둔 부모들의 마음도 급해진 것 같다"며 "서울 집값이 너무 뛰니 경기·인천에서도 저평가된 아파트를 찾으려는 수요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