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코노미 콘서트'도 열려요

'족집게 전망' 이상우 대표 등
하반기 부동산 투자전략 제시
다음달 1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 집코노미 박람회’ 기간에는 스타 재테크 강사들과 부동산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집코노미 콘서트’도 예정돼 있다. ‘족집게 전망’으로 잘 알려진 이상우 인베이드투자자문 대표를 비롯해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 표찬 하우에스테이트 대표, 김종율 김종율아카데미 대표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하반기 부동산시장 전망과 대응 방안, 투자전략 등을 제시한다.

첫째날 오전에는 이미 이상과열돼 있는 부동산시장이 추가로 상승할지, 아니면 하락세로 돌아설지를 놓고 열띤 토론이 벌어진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와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패널로 참석한다. 오후에는 박합수 위원이 ‘2022년 부동산 이슈분석과 시장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박합수 위원은 “공급부족, 저금리기조, 매수심리 등 상승변수와 부동산정책, 금리인상 및 단기급등 부담감 등 하락변수가 혼재해 있다”며 “전반적으로 상승변수의 영향력이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첫째날은 또 철도망 전문가인 표찬 대표와 이승현 진진세무회계 대표회계사 등의 분야별 강의도 예정돼 있다. 표찬 대표는 경기·인천지역 부동산시장의 최대 변수로 떠오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가치투자와 4차 철도망 전망’을 주제로 강연한다. GTX역별 사업속도가 다르고 한계도 있는 만큼 선별적인 매수접근법을 제시한다. 이승현 대표회계사는 ‘부린이(부동산+어린이)’의 눈높이에서 달라진 취득세 중과세규정과 1세대1주택 비과세받는 법을 알려준다. 마지막 시간에는 이상우 대표가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을 주제로 부동산시장 대응전략을 조언한다.

둘째날에는 무주택자는 물론 다주택자의 매수 및 매도전략에 대해 김학렬 스마트튜브 소장 등의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