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개월 동안 작업중지권 총 2175회 활용
급박한 위험이 있을 때 근로자가 직접 작업을 중지 가능
삼성물산, 근로자 스스로 안전 챙기는 '작업중지권' 문화 확산

삼성물산이 작업중지권 활용을 통해 근로자의 안전문화 정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3월 도입한 ‘작업중지권이’ 지난 6개월 동안 총 2175회 활용됐다고 31일 밝혔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명시된 작업중지권은 급박한 위험이 있거나 중대 재해가 발생했을 때 근로자가 직접 작업을 중지시킬 수 있는 권리다.

지난 6개월 간 삼성물산 국내외 총 84개 현장에서 사용된 작업중지권 중 98%는 작업중지 요구 후 30분 내 바로 조치가 가능한 사례였다. 높은 곳에서 작업할 때 추락 관련 안전조치를 요구하는 사례가 전체의 28%인 615건이었다. 상층부와 하층부 동시작업이나 갑작스러운 돌풍에 따른 낙하물 위험(25%, 542건), 작업구간이나 동선 겹침에 따른 장비 등의 충돌 가능성(11%, 249건), 가설 통로의 단차에 따른 전도 위험(10%, 220건) 등에 대한 조치 요구도 많았다.

삼성물산은 이번 시행 경험을 토대로 작업중지권 운영 방식을 개선할 방침이다. 우선 작업중지권 발굴·조치 앱(S-Platform)을 개발해 위험사항 접수와 조치 채널을 일원화한다. 축적된 위험발굴 데이터 관리를 통해 위험사항에 대한 즉시 조치는 물론 위험사항을 선제적으로 발굴할 수 있도록 현장별 긴급안전조치팀의 역할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근로자가 작업환경의 안전상태를 확인하고 개선 조치 요구와 작업중지권을 당연한 권리로 행사할 수 있도록 홍보와 교육,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자체적으로 편성한 안전강화비를 적극 활용해 현장의 안전·환경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급박한 위험’이 아닌 사소할 수 있는 문제에도 경각심을 가지고 안전 사고를 예방하도록 장려해 왔다.이와 함께 불이익에 대한 염려를 불식하기 위해 작업중지권 관련 포상 제도를 확대했다. 우수제보자 포상 및 위험발굴 마일리지 적립을 통해 1500명에게 인센티브 약 1억6600만원을 지급했다. 경기 평택 건설 현장에서 외장 작업을 담당하는 배임호 작업반장은 “현장에서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많은 근로자들이 작은 위험이라도 적극적으로 안전을 요구하고 행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