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14만가구 물량 공세

의왕·군포·안산 4.1만, 화성진안 2.9만가구 공급
"GTX와 연계 개발…강남권까지 20분~50분대 진입"
대전·세종에도 2만 가구…2026년부터 순차적 분양
< ‘신도시’ 예정지 > 경기 의왕·군포·안산과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택지가 조성되는 등 전국에 신규 공공택지 10곳(14만 가구)이 개발된다. 사진은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될 예정인 의왕시 초평동 일대.   연합뉴스

< ‘신도시’ 예정지 > 경기 의왕·군포·안산과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택지가 조성되는 등 전국에 신규 공공택지 10곳(14만 가구)이 개발된다. 사진은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될 예정인 의왕시 초평동 일대. 연합뉴스

정부가 30일 14만 가구의 신규 공공택지 입지를 공개함에 따라 ‘2·4 대책’에서 밝힌 주택 26만 가구 공급 계획이 일단락됐다. 신도시(면적 330만㎡ 이상) 규모인 의왕·군포·안산지구와 화성 진안지구처럼 신규 택지는 경기 남부권에 주로 포진해 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과 연계해 개발하는 게 특징이다.
경기 남부에서 GTX로 서울 진입
이번에 발표된 수도권 신도시 2곳 등 택지 7곳은 대부분 기존 2기 신도시가 조성돼 있는 서울 남쪽에 집중돼 있다. 교통 호재가 예정돼 있는 남쪽에 주택을 집중 공급해 부동산 불안의 진원지로 꼽히는 서울 강남 수요를 최대한 흡수하겠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가장 규모가 큰 곳은 경기 의왕·군포·안산지구다. 의왕시 초평동·월암동·삼동과 군포시 도마교동·부곡동·대야미동,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일원에 걸쳐 있는 586만㎡ 규모 부지에 총 4만1000가구를 공급한다. 부지 넓이만 서울 여의도 면적의 두 배다.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화성 진안지구는 화성 동탄신도시 서북 측 미개발 지역이다. 화성시 진안동·반정동·반월동·기산동 일원 여의도 1.5배 규모 부지(452만㎡)에 주택 2만9000가구가 들어선다.

2개 신도시 모두 GTX와 연계돼 개발된다. 의왕·군포·안산지구는 인근에 GTX-C노선 의왕역 정차를 검토한다. 국토교통부는 간선급행버스(BRT) 노선 등을 신설해 강남권까지 2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의왕역에서 GTX-C를 타면 양재역까지 20분, 삼성역까지는 25분이 걸린다. 현재 서울 강남권까지 대중교통으로 65분, 자가용으로 70분이 걸린다.

화성 진안지구 역시 신설 예정인 GTX-A 기점인 동탄역을 활용한다. 국토부는 신분당선 연계 등 철도교통망을 구축해 진안지구에서 강남역, 서울역 등까지 50분 내 도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화성진안에서 동탄트램(예정)을 이용해 동탄역까지 가는 데 약 15분, 동탄역에서 GTX-A로 환승해 삼성역까지 25분이 소요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출퇴근에 큰 애로가 없는 수준으로 교통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녹지축과 자족 기능을 배합한 신도시를 조성해 수도권 주택 수요를 흡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100만㎡ 이상 중규모 택지로는 인천 구월2지구(1만8000가구)와 화성 봉담3지구(1만7000가구)를 지정했다. 구월2지구는 지구 안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문학경기장역이 관통하고 지구 3㎞ 거리에 GTX-B 인천시청역 신설이 예정돼 있다. 여의도·서울역까지 30분대에 도착할 전망이다. 화성 봉담3지구에는 수인분당선 역사를 신설해 수원역까지 15분 내 도착하도록 교통 계획을 마련한다. 2022년 하반기 지구지정 완료, 2024년 지구계획 수립을 거쳐 2026년부터 분양할 계획이다.
26만 가구 공급 일단락…속도가 ‘관건’
이번 신규 택지에는 지난해 ‘8·4 대책’에서 발표한 서울 노원구 태릉CC 등의 대체지도 포함했다. 당초 고밀개발을 통해 1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던 태릉CC가 주민 반발로 인해 저밀개발로 선회했기 때문이다. 100만㎡ 미만 소규모 택지 남양주 진건(7000가구), 양주 장흥(6000가구), 구리 교문(2000가구) 중 구리 교문과 남양주 진건은 태릉CC에서 3~4㎞ 거리다.

지방에선 지난해 집값 과열이 두드러졌던 대전과 세종을 중심으로 소규모 택지를 공급한다. 대전 유성 죽동2지구(7000가구), 세종시 조치원(7000가구), 세종시 연기면 일원(6000가구) 등 총 2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된 신규 택지보다 입지가 좋아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하남 감북, 김포 고촌, 고양 화전 등지는 결국 제외됐다. 잦은 손바뀜 등 투기적 거래 정황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번 발표로 2·4 대책에서 제시한 택지 26만 가구 조성계획이 일단락됐다. 당초계획은 25만 가구였지만 태릉 대체지 등으로 1만여 가구가 늘었다. 수도권 가용토지의 씨가 마른 데다 공급 과잉 우려가 있어 현 정부의 공급계획도 일단락됐다는 분석이다. 이번 정부가 수도권에 공급하기로 한 주택 물량은 총 189만7000가구에 달한다. 업계에선 계획대로 차질 없이 인허가를 진행하는 게 관건이라는 입장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신규 택지의 대부분이 서울 강남과 도심에서 거리가 있다”며 “예정대로 공급이 이뤄져야 시장의 불안감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정/이혜인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