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대규모 공원이 부동산시장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고층 빌딩과 아파트들로 가득 채워져 삭막하고 답답한 기운이 감도는 도심에서 자연을 벗삼은 유일한 친환경 공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 대도시에선 도심 속 공원을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국내 대도시의 ‘도시숲’ 비중만 살펴봐도 짐작해볼 수 있다. 산림청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1인당 생활권 도시숲 면적이 4.38㎡에 불과했다. 이는 △영국 런던 27㎡, △미국 뉴욕 23㎡, △프랑스 파리 13㎡, △일본 도쿄 11㎡ 등 세계 주요 도시들보다 훨씬 뒤쳐진 수치다. 경기도와 인천 등도 1인당 도시숲 면적도 각각 7.69㎡과 8.23㎡에 그쳤다.

이렇다 보니, 부동산시장에서도 도심 속 공원의 규모가 클수록 지역 선호도가 높다. 서울 올림픽공원이나 서울숲, 일산 호수공원 등이 대표적 사례다. 공원의 면적이 넓을 수록 조경·체육·문화시설을 다량으로 확충할 수 있으며, 더욱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도심 속 대규모 공원은 해당 도시에 상징성을 지니기도 한다. 실제,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비롯해 영국 런던의 ‘하이드파크’, 일본 도쿄의 ‘신주쿠교엔’ 등은 도심 속 지역명소로 거듭나게 됐다. 지금은 도시뿐만 아니라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로 거론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대규모 공원이 상징성을 지니며 주변 부동산시장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국토부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올림픽공원과 인접한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 ‘파크리오(2008년)’는 주변 시세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전용 84B㎡형이 지난 6월 22억7000만원(20층)에 팔렸다. 반면, 올림픽공원과 비교적 거리가 먼 송파구 송파동에 ‘래미안 송파 파인탑(2012년)’는 지난 3월 87A㎡형이 17억원(21층)에 새주인을 맞이했다.

오피스텔도 마찬가지다. 광교호수공원과 인접한 경기 수원시 광교신도시에 ‘광교 아이파크(2018년)’는 올해 광교신도시 최고가 오피스텔(6월 기준, 전용 84㎡기준)로 이름을 올렸다. 이 오피스텔의 전용 84G㎡형이 지난 달 12억5000만원(23층)에 팔렸다. 반면, 신분당선 광교중앙역 주변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광교중앙역(2020년)’ 전용 83K형㎡은 지난 5월에 7억8400만원(16층)에 거래됐다.

이처럼 도심 속 대규모공원 주변 아파트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분양시장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증가할 전망이다.

롯데건설은 서울 강서구 마곡특별계획구역 내 CP2블록에 생활숙박시설 '롯데캐슬 르웨스트'를 8월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6층~지상 15층, 5개동 전용 49~111㎡ 876실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가 약 50만㎡ 규모의 보타닉공원이 바로 인접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는 동시에 자연 조망(일부세대)까지 가능하며, 궁산근린공원, 서울식물원도 도보권에 위치해 산책 및 여가를 쉽게 즐길 수 있다. 서울지하철 5호선 마곡역과 9호선 및 공항철도 환승역인 마곡나루역 사이에 위치해 트리플 역세권을 자랑하며, 지하 공공보행통로로 지하철역이 모두 연결돼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서울 강동구 고덕동 353-23번지 일원에 하이엔드 라이프 오피스 ‘고덕 아이파크 디어반’을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21층, 연면적 약 30만㎡ 규모로 조성된다. 이 곳엔 운동시설을 비롯해 문화·집회시설, 업무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이 설치된다. 공급규모는 업무시설 총 590실(전용면적 37~296㎡)을 분양한다. 단지 앞에 한강을 마주보고 있는 고덕수변생태공원이 있고, 단지 남쪽에 대규모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8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333-1번지 일원에 짓는 ‘한화 포레나 수원원천’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0층, 2개 동, 전용면적 66㎡·68㎡·84㎡, 총 157가구로 구성된다. 단지 앞에는 축구장 약 70배 크기(50만 여㎡) 규모로 조성되는 영흥공원도 자리해 있어 입주민들은 쾌적한 산림욕을 집 앞에서 누릴 수 있다. 또 도보권에는 삼성디지털시티도 위치해 있어 출퇴근에 용이하다.
‘도심 속 공원’도 규모의 경제! 부동산 가치 덩달아 '상승'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