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해제구역 개발 속도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 해제구역에서 재개발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 사전타당성 검토가 진행되고 있는 염리동 염리5구역.  장현주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 해제구역에서 재개발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 사전타당성 검토가 진행되고 있는 염리동 염리5구역. 장현주 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 해제 구역인 염리4·5구역 재개발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지하철 2호선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의 노고산 재개발도 본격화하고 있다. 마포구 ‘알짜’ 재개발이라는 입소문을 타면서 입주권을 받을 수 있는 빌라 몸값이 치솟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유망한 지역인 것은 맞지만 주민 갈등 등의 변수를 잘 살펴보고 매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현뉴타운 해제구역 ‘부활’
아현뉴타운 뜨자…염리4·5 재개발 '본궤도'

3일 마포구에 따르면 염리4구역(염리동 488의 14 일대) 재개발정비구역 지정과 관련한 사전타당성 검토를 위한 주민의견 조사 결과 찬성률이 70%를 넘겼다. 전체 토지 등 소유자 569명 가운데 491명(86.3%)이 참여해 435명(76.4%)이 재개발 추진에 찬성했다. 반대는 43명(7.6%)에 그쳤다. 주민 의견 수렴에서 찬성이 50% 이상이고 반대가 25% 미만이면 정비구역 지정 등 다음 재개발 절차로 넘어갈 수 있다.

염리4구역은 지난해 12월부터 사전타당성 검토 절차에 들어갔다. 이곳은 대지 4만6490㎡에 1170가구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다. 서울지하철 2호선 이대역이 가까워 광화문과 여의도 등으로의 이동이 편리한 게 장점이다. 염리4구역 관계자는 “연말까지 정비구역 지정을 마무리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서울지하철 6호선 대흥역과 5·6호선·공항철도가 지나는 공덕역 사이에 있는 염리5구역(염리동 105 일대)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사전타당성 검토 절차를 밟고 있다. 용강초 서울여고 서울디자인고 숭문중·고 등이 가깝다.

대흥동 신촌그랑자이 서쪽에 있는 노고산 재개발구역(노고산동 12의 204 일대)도 사전타당성 검토 절차에 들어갔다. 마포구 관계자는 “염리5구역과 노고산 재개발구역 모두 하반기에는 사전타당성 검토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근 대흥5구역은 지난 3월 발표된 서울시의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에서 보류 판정을 받았다. 공공재개발 공모 신청 이후 이를 취소해달라는 집단 민원이 쏟아지는 등 주민 반발이 컸다는 후문이다.
주민 갈등 등은 변수
아현뉴타운 서쪽에 있는 염리4·5구역은 아현뉴타운 완성의 ‘마지막 퍼즐’로 불린다. 두 구역은 2015년 뉴타운 구역에서 해제됐다. 주변 집값이 크게 오르자 주민들이 자체 추진위원회를 꾸려 민간 재개발에 나서고 있다.

아현뉴타운 일대 새 아파트 가격은 강북 최고 수준이다. 도심 접근성이 뛰어난 직주근접 단지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입주한 마포프레스티지자이는 전용면적 59㎡가 17억원, 전용 84㎡는 20억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염리동 A공인 관계자는 “아현뉴타운 일대가 새 아파트촌으로 바뀌고 있다”며 “일부 재개발 추진 지역에는 낡은 단독·다세대주택이 방치돼 있어 주민들의 사업 추진 열기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구역 지정이 다가오면서 염리4구역의 대지지분 13㎡ 남짓한 다세대주택은 6억3000만원대에 매물이 나와 있다. 노고산 재개발구역은 대지지분 16.5㎡ 주택이 6억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염리동 A공인 관계자는 “새 아파트 입주권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공사가 끝나지 않은 빌라 매물에 관심을 보이는 수요자가 꽤 있다”며 “재개발사업이 진척될 때마다 호가가 5000만원씩 오르는 모습”이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성급한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염리4구역에서는 지역주택조합사업을 추진하는 일부 주민과 갈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리5구역은 KT에스테이트가 KT마포솔루션빌딩 부지에 청년주택 건립 사업을 자체 추진하고 있다. 염리5구역 한가운데 있는 이 부지가 빠지면 사업성이 떨어질 수 있다. KT에스테이트 관계자는 “500가구 규모의 청년주택을 지을 계획”이라며 “서울시·마포구와 인허가 관련 사항을 협의 중”이라고 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