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역개발 공모사업'

함양군, 쿠팡과 물류단지 조성
정선군·청양군·상주시 등은
청년 유입 위해 창업센터 운영
정부가 경남 함양군에 쿠팡과 연계한 물류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폐교 위기에 처한 지방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도서관·돌봄공간 등을 제공한다. 옛 목욕탕을 리모델링해 스튜디오를 조성하는 등 청년 창업 연계 사업도 지원한다.

지방 낙후지역, 다시 태어난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지역개발 공모사업’ 12개를 선정하고 지방 낙후지역 개발을 위한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투자선도지구 사업 1개와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 11개가 뽑혔다. 주거플랫폼 사업은 공공임대주택과 지역에 필요한 사회간접자본(SOC), 일자리 등을 공급해 지방 중소도시 및 농산어촌의 주거 여건을 개선하는 것이다.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투자선도지구 사업으로는 경남 함양군의 ‘e-커머스 물류단지’ 사업이 추진된다. 함양군은 쿠팡이 지을 예정인 대규모 물류센터와 연계해 면적 65만858㎡의 물류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유통·가공·제조 등 각 분야에서 민간기업을 적극 유치하는 등 일대 물류거점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사업비 1740억원 규모로, 2026년 준공 예정이다. 물류단지 근로자와 주민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주택(100가구)도 공급한다. 공동 세미나실, 공유오피스, 일자리 교육센터 등이 복합된 혁신융합센터도 건립한다.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은 생활 SOC 등 중·소규모 편의시설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경남 거창군, 충북 영동군·옥천군에서는 폐교 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공공임대주택과 생활기반시설을 공급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입학 가정의 주거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업할 방침이다. 도서관, 돌봄공간, 공유카페, 생활체육공간 등도 만든다.

창업·창농을 희망하는 청년층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주거플랫폼 사업도 지원한다. 강원 정선군, 충남 청양군, 경북 상주시·의성군, 경남 하동군은 창업지원센터 운영과 스마트팜 교육 등을 추진한다.

정선군은 기존의 목욕탕 건물을 리모델링해 상품 홍보·판매 등을 위한 청년지원 스튜디오로 활용할 계획이다. 전북 고창군, 전남 강진군·영암군에는 인근 산업단지 등과 연계해 공공임대주택과 생활 SOC를 건립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한다. 박희민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지방 인구 감소에 대응하는 좋은 정책 사례가 될 것”이라며 “조기에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컨설팅 지원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