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수주

현대건설은 세계적 관광지인 마추픽추 관문 공항인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조감도) 본공사 사업을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전체 공사비는 4900여억원이며 이 중 현대건설 지분은 35%(1725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3월 친체로 신공항 부지정지(땅을 평평하게 고르는 작업) 공사 수주에 이어 후속 본공사 사업도 따내며 페루에서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건설사업은 페루 교통통신부가 발주해 총 4억2800만달러(약 4930억원)가 투입되는 사업이다. 잉카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해 쿠스코에서 북서쪽으로 15㎞ 떨어진 친체로에 연간 57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항을 조성하는 공사다.
현대건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수주

공항시설은 터미널 빌딩과 관제탑, 활주로 및 계류장 등 최첨단 친환경 공항시설로 시공할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47개월(하자보수 등 포함 총 계약기간 63개월)이며 설계디자인과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시공한다.

현대건설은 멕시코, 중국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사업에 참여한다. 현대건설은 친체로 신공항 부지정지공사 수주에 이어 본공사까지 통합 수주하면서 전체 프로젝트의 설계와 건설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선진 설계 기법인 건축 정보 모델(BIM)을 적용해 디자인 차별화, 공기 단축, 공사비 감축 등을 극대화할 계획"이라며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40억 달러 규모의 리마 메트로 건설사업 등 지속적으로 수주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