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중 발표…은평구 등 도심복합사업지 유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주택 사전청약 대상을 기존 공공주택만 아니라 공공택지의 민영주택과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2·4 대책에 따라 서울 도심에 공급되는 주택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 합동 담화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집값 상승에 따라 불안을 느끼는 ‘패닉바잉(공황구매)’를 잠재우겠다는 계획이다.

노 장관은 “사전청약을 통한 시장안정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주택 분양에만 적용 중인 사전청약을 공공택지 민영주택, 2·4 대책 도심공급 물량 등에도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대상 입지와 청약 방식, 사업자 인센티브 등 구체적인 확대 방안은 다음달 중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울 뿐 아니라 수도권 공공택지 사전청약 물량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의 경우 전체 물량의 40%가 민영주택이다.

서울에선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공공재건축, 공공재개발 등 도심 한복판에서 추진되는 2·4 대책 신규 사업 주택 단지에서 사전청약이 가능해진다.

정부는 이날 인천 계양과 성남 복정1 등 수도권 신규택지에서 4333가구 사전청약을 시작했다. 지금으로선 모두 LH가 공급하는 공공주택으로 한정돼 있다. 노 장관은 “내년까지 이어지는 6만2000가구의 사전청약 물량은 수도권 연평균 분양물량의 35%에 달하는 만큼, 시장 안정의 확실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3기 신도시 등 기존에 발표한 공공택지 지구는 연말까지 총 24만가구의 지구계획을 모두 확정할 예정”이라며 “아직 발표하지 못한 13만가구 잔여 택지도 8월 중 구체적인 입지와 물량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2·4 대책에서 제시된 도심복합, 공공정비, 주거재생 혁신지구 등의 사업으로 12만6000가구 공급이 가능한 후보지가 확보됐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