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주택 공급·관리 통한 주거 문제 해소"
다주택 보유 비판엔 "시대적 특혜 입어" 답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가 "공공주택의 양적 확보를 넘어 질적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김현아 후보자는 27일 서울시의회가 개최한 인사청문회에서 "주거복지 시대가 도래해 이제 단순한 주택 공급을 넘어서 주택 품질도 중요하다. 시대에 걸맞은 품질 혁신과 공간 복지 실현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공임대주택은 품질이 낮고 주변 주택 가격에 안 좋은 영향을 준다는 인식이 있다"며 "품질 혁신을 추진해서 주택 외부 환경과 인프라를 조성하고 지역 가치를 올리겠다"고도 했다.

김 후보자는 "공사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안정적 주택 공급과 관리를 통한 주거 문제 해소와 복지 향상"이라며 "공공시설 복합화, 공공 재개발·재건축, 소규모 민간정비사업 지원 등으로 공공주택을 지속해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SH공사가 관리하는 임대주택 재고가 24만가구에 이르고, 준공 후 30년이 넘어 리모델링이나 재건축이 필요한 주택도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매입임대주택이 증가하고, 지역별 분산관리의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다"며 "서울시와 협력해 매입임대주택 관리분야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땅 투기 의혹으로 무너진 공기업 신뢰 회복 방안으로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 원천차단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재산 등록 의무화 등을 내놨다. 공사 재무 건전화, 중앙정부 중복 사업 개편, 매입임대주택 공가 최소화 등도 정책 소견으로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다주택을 보유한 점을 집중 언급했다. 김 후보자는 남편 명의를 포함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서초구 잠원동 상가,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 부산 중구 중앙동5가 오피스텔 등 4건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김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저는 이미 집을 갖고 있고, 제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으며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친에게 1억원 이상 돈을 빌려주고 차용증을 쓰지 않은 점, 모친에게 임대한 상가의 임대소득세를 일부 누락한 점 등을 인정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