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은 26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조합이 진행한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고덕 아남아파트는 기존 807가구 단지가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6층∼지상 23층 9개 동, 887가구 규모로 탈바꿈한다. 공사비는 약 3475억원이다.

새 단지명으로 삼성물산은 ‘래미안 라클레프’를 제안했다.

삼성물산은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스카이라운지 등 커뮤니티 특화 설계에 인테리어 고급화, 조경 특화 등 제안으로 조합원들의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인근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와 래미안솔베뉴 등과 함께 강동구 래미안 타운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