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글로벌 5대 도시로 키우겠다"
오세훈 시장 "용산철도정비창 주민 반대하는 주택공급 어렵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이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 공공주택 1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한 정부 계획에 대해 “주민 반대를 무릅쓰고 일방적으로 주택을 배치할 수 없다”며 반대 의사를 내비쳤다. 서울 중심부에 대규모 주택 공급을 추진 중인 정부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오 시장은 지난 2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용산정비창 부지는 서울 도심에 남아 있는 마지막 대규모 개발 가능지”라며 “개발에 앞서 자치구 협조가 필요하고 주민 의사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용산정비창 부지는 오 시장이 10년 전부터 국제업무지구 조성을 주장해온 곳이다. 정부가 작년 ‘8·4 대책’에서 이곳에 공공주택 공급 계획을 밝힌 뒤 주민 반대로 진통을 겪고 있다. 그는 “이르면 오는 11월께 용산정비창 개발 가이드라인을 위한 용역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국제업무지구 특성에 맞게 주거와 업무 기능이 적절히 배합된 비율로 개발 계획이 세워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4월 취임 후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압구정동과 은마아파트 등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커 신중할 수밖에 없지만 나머지 단지는 절차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의 미래 청사진을 담은 ‘서울비전 2030’의 밑그림도 공개했다. 서울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안심·상생·미래 감성도시로 탈바꿈시켜 영국 런던, 미국 뉴욕과 맞먹는 ‘세계 5대 도시’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업이 마음껏 시험할 수 있는 ‘서울형 규제 개혁’을 추진하기로 했다.

안상미/하수정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