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주택 규제와 아파트값에 서울 내 역세권 주거형 오피스텔 완판 행진
주택시장을 향한 정부의 강력한 규제강화로 인해 오피스텔 등 틈새 주거상품의 인기가 높아진 가운데, 오피스텔 분양시장에 새로운 흥행 공식이 생겨나 주목할 만하다.

주인공은 바로 ‘서울+역세권+주거형 오피스텔=청약불패’ 공식이다. 이는 최근 서울 역세권에서 분양한 주거형 오피스텔들이 대부분 흥행돌풍이라 불릴 만큼 뜨거운 인기 속에서 분양이 마감됨에 따라 생긴 말이다.

일반적으로 주거형 오피스텔은 다양한 틈새 주거상품 중에서도 내·외부 설계 및 커뮤니티 구성 등 다방면에서 아파트와 유사하다는 측면에서 가장 선호도 높은 주거 대안상품으로 꼽힌다.

또한 아파트 대비 각종 규제로부터 자유롭고, 자금마련에 대한 부담도 적다. 아파트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한데다,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더라도 1순위 청약자격을 유지할 수 있고, 자금조달계획서도 필요 없어 부담도 적다.

특히 주거형 오피스텔이 서울 내 역세권에 자리한 경우, 최근 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 시 중요시하는 ‘워라밸’을 실현하기도 좋은 조건까지 갖춘다는 점에서 선호도는 한층 증대된다. 게다가 최근에는 수요 집중에 따른 가격 상승세도 아파트 못지않아 투자가치까지 겸비한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최근 오피스텔 분양시장을 살펴보면 ‘서울+역세권+주거형 오피스텔=청약불패’ 공식은 어김이 없다.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청약을 진행한 주거형 오피스텔 ‘루카 831’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지하철 2호선·신분당선 강남역 역세권에 위치하는데다, 차별화된 상품설계까지 갖추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며, 최고 47.5대 1, 평균 12.1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역시 이달 초,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지하철 5호선 장한평역 역세권에서 분양한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은 최고 8.56대 1, 평균 6.04대 1의 우수한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해 ‘서울+역세권+주거형 오피스텔’의 청약불패 공식을 입증한 바 있다.

오피스텔 몸값도 상승세다. 서울 영등포구 ‘쌍용 플래티넘 시티 1단지’ 오피스텔 전용 62㎡는 지난해 7월 5억500만원에 거래됐으나 올해 1월 5억95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6월 2억9000만원이던 서초구 ‘더샵 서초’ 오피스텔 전용 36㎡도 지난달 3억4900만원으로 20%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분양시장에서도 해당 공식을 충족하는 상품에 대한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서울에서도 업무지역 접근성이 좋은 역세권에서 주거형 오피스텔이 잇따라 분양할 예정이다.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 조감도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 조감도

서울 중구 을지로5가에서 주거형 오피스텔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가 분양 중이다.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는 서울 지하철 1·2·4·5호선이 모두 지나가는 쿼드러플 역세권 단지다. 종로5가역과 을지로4가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을 도보 5분 이내로 이동할 수 있으며, 퇴계로, 을지로, 청계천로 등 주요 간선 도로도 가깝다.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는 전 세대 복층에 3.92m의 높은 층고로 설계하여 일반 아파트와 오피스텔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개방감을 느낄 수 있으며 펜트하우스엔 무려 5.20m의 층고를 적용하여 조망권까지 극대화 시켰다. 남산 푸르지오 발라드 인근엔 세운재정비촉진지구가 위치하며 2023년 본격 착공에 들어서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축, 이전 사업도 있어 미래가치도 높다.
아스티 논현 투시도

아스티 논현 투시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는 ‘아스티 논현’이 분양 중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0층 규모에 전용면적 48~57㎡의 주거용 오피스텔 81실로 구성된다. 서울지하철 7호선·수인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구청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하이엔드 설계에 미학적 가치를 극대화한 평면 특화도 적용된다. 일부 타입에 적용된 회전형 벽체는 리모콘으로 필요에 따라 간편하게 벽체의 방향을 이동할 수 있다. 또 다른 타입에 적용된 리마데시오(Rimadesio)의 슬라이딩 도어는 모던하면서도 감각적으로 공간을 구분한다. 최상층에는 이국적인 분위기를 더하는 파티풀이 만들어지며 혼자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사우나, 소규모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쉐프키친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4가 일원에서 주거형 오피스텔 ‘여의도 하이앤드 63st’ 이 분양중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3층, 전용 28㎡(72실)~전용 39㎡(77실), 총 149실로 구성되며, 지하 1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모두 도보권에 위치하고, KTX, GTX-B노선까지 닿는 쿼드러플 역세권 입지다. 특히 영등포역은 지하상가를 통해 타임스퀘어,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이 바로 연결돼 편리한 이용도 가능하다. 영등포 역세권복합개발지구, 문래동 대선제분 부지 문화·상업 복합거점시설 개발, 신안산선 영등포역, GTX-B노선 등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아파트를 대신하기 최적의 설계도 자랑이다. 같은 공간도 더 넓게 누리는 복층형 구조와 2~3인 및 신혼부부도 생활 가능한 혁신 평면 설계를 도입한다. 내부에는 빌트인 시스템을 구축해 이동 동선까지 효율적으로 설계되어 있으며, 드레스룸을 배치함으로써 더욱 편리하고 깨끗한 실내 공간도 연출할 수 있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