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리츠협회 6대 상근회장에 정병윤 前 대한건설협회 부회장

한국리츠협회는 6대 상근회장으로 정병윤 전 대한건설협회 상근부회장(57·사진)을 선임했다.

리츠협회는 지난 21~22일 온라인으로 임시총회를 열고 상근회장 선임 안건에 대한 원안을 가결했다. 정 신임 회장은 전체 회원사(32개사)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 당선됐다. 리츠협회 출범 후 첫 상근회장을 맡게 됐다.

협회 관계자는 “리츠업계 성장세를 고려해 상근회장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서울 휘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1987년 29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국토교통해양인재개발원장,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 국토도시실장 등을 지냈다.

임기는 7월 1일부터 2023년 7월까지 2년이다. 이후 직무수행 등에 따라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