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저층주거 개발 등 5차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주민동의 10% 이상 21곳…도봉 쌍문 등 3분의 2 확보
서울 서대문·경기 부천 등 6곳서 1만1200가구 공급

서울 서대문구와 경기 부천시 일대 등 6곳이 2·4 주택공급 대책 5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번에도 시장 요구가 큰 서울 강남권은 후보지에 들지 못했다.

국토교통부는 5차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서울 서대문구와 경기 부천시에서 제안한 총 19개 후보지 가운데 서울시 서대문구 1곳, 경기 부천시 5곳 등이 선정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선도사업지구는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저층주거지를 비롯한 6곳이다. 서대문구에서는 3000여가구가 새로 들어선다. 홍제동 저층주거지는 2013년 4월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된 이후 장기간 개발이 정체됐다. 대규모 단지 조성과 함께 지역개방형 문화·체육·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공급해 서대문구의 새로운 주거지역으로 정비하겠다는 설명이다.
서울 서대문·경기 부천 등 6곳서 1만1200가구 공급

경기 부천시에도 8200여가구가 공급된다. △중동역 인근(4728가구) △송내역 인근(2173가구) △원미동 인근(4305가구) 등이다. 중동역은 2016년 1월 정비예정구역이 해제된 이후 좋은 입지 여건에도 불구하고 저밀·저이용되고 있다. 이에 역세권 입지에 맞게 고밀개발과 기반시설 정비 등을 통해 지역생활권 발전 축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원미동 저층주거지도 공공참여 하에 개발 인센티브 부여 등을 통해 주택공급과 함께 인근 원미산 친환경적 요소를 활용해 쾌적한 주거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는 1만㎡ 이상의 노후 주택 밀집지역이거나 5000㎡ 이상 규모의 역세권 지역과 준공업지역에서 선정된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 가운데 서울은 이 같은 요건을 갖췄고, 경기 지역은 승강장 500m로 서울(350m)보다 확대 적용했다. 또 20년 이상 경과된 건축물 수가 50%이상인 곳으로 결정했다.
서울 서대문·경기 부천 등 6곳서 1만1200가구 공급

국토부는 6곳에 대해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개발할 때보다 용적률을 평균 65%포인트 더 높여주고, 기부채납 비율도 15% 이내로 낮춰준다. 주택공급 물량은 자체 개발보다 평균 420가구 가량, 주민들이 거둘 수 있는 수익률은 평균 21%포인트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이번에도 서울 후보지는 강북지역으로 선정, 강남권이 제외됐다. 정부는 1~4차 발표를 통해 총 46곳의 후보지를 내놨지만 대부분 서울 강북권이나 인천 등 수도권지역, 부산과 대구 등 지방을 후보지로 정했다.

정부는 1~4차 후보지 46곳 가운데 21곳이 사업 예정지구 지정요건인 주민 동의율 10%를 확보했다고 했다. 은평구 증산4구역, 수색14구역 등과 함께 도봉 쌍문역 동측과 은평구 불광근린공원 구역이 본지구 지정요건인 주민 3분의 2 동의를 확보했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최근 2·4대책 관련 법률 개정안이 상임위를 통과하는 등 공급 목표 실현을 위한 준비들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주민이 사업을 적극 찬성하는 구역은 즉시 예정지구로 지정해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신속한 사업추진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