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 투시도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 투시도

경기 동두천 부동산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 등 교통 호재 가시화로 그동안 저평가된 인식을 뒤집고 집값 ‘키 맞추기’가 본격화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올 들어 동두천 아파트값은 5월까지 14.6% 급등했다. 전국에서 시흥에 이어 2위다. 거래마다 신고가도 속출하고 있다. 생연동 ‘브라운스톤 동두천(전용 84㎡)’는 5월 3억5000만원, 지행동 ‘동원베네스트(전용 84㎡)’는 4월 3억4000만원에 매매되어 신고가를 새로 썼다.

전문가들은 동두천의 급격한 상승세를 두고 광역 교통망 개선이 주효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현재 동두천 지행역에서 불과 한 정거장 거리에 있는 양주 덕정역에는 서울을 거쳐 수원까지 총 74.8km의 구간을 연결하는 수도권급행철도(GTX-C)노선이 착공 예정이다. 완공될 시 연결 경로를 활용해 동두천에서 서울(삼성역)까지 30분 대에 도달 가능해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이에 동두천 부동산 시장 상황도 좋다. 4월 기준 미분양 ‘제로(0)’를 기록 중이며, 외부에서 투자 수요도 대거 유입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4월 동두천 아파트 매매거래 중 외부 거주자 비중은 65.0%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거주자 비중은 23.3%로 비중이 컸다.

수도권에서 보기 드물게 비규제지역인 점도 동두천의 가치를 높여준다. 재당첨 제한을 적용 받지 않는데다, 대출도 최대 70%까지 받을 수 있어 청약 부담이 적다.

부동산 전문가는 “현재 경기 남부권의 GTX 발(發) 호재 덕에 집값이 수억원씩 뛴 것을 감안하면 경기 북부권은 가격 상승폭이 더딘 셈”이라며 “특히 동두천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GTX-C 착공도 눈앞으로 다가온 데다, 비규제 프리미엄 등 여러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요소들이 많아 잠재력이 높은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동두천 부동산이 들썩이는 가운데 새 아파트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가 분양 소식을 알려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 동두천시 생연택지개발지구 B10블록(지행동 691-2번지) 일원에 총 314가구 규모로 들어서며,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의 단일면적으로 구성됐다.

단지는 동두천의 강남이라 불리는 지행동 생활권에 들어서 편리한 주거 여건을 갖췄다. 먼저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지행역이 도보권에 위치하며, 지행역에서 GTX-C 덕정역까지 1정거장이면 도달 가능해 향후 서울까지 손쉽게 이동 가능하다.

또한 역세권을 중심으로 형성된 하나로마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CGV 등 각종 편의시설 이용이 편리하고 동두천시 보건소, 포천세무서 동두천지서, 의정부지방법원 동두천시법원 등 관공서 등도 인접해 우수한 생활 인프라를 가까이 누릴 수 있다.

아이 키우기 좋은 여건도 갖췄다. 인근에 신천초, 사동초, 생연중 자리하고 동두천중앙고, 동두천외고 등 명문학교와 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학원가도 가깝다.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시민근린공원 조망이 가능하며 어울림 근린공원, 꿈나무 근린공원, 신천 등 녹지 공간도 풍부해 쾌적한 주거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미래가치도 탄탄하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의 파주~양주 구간이 2023년 개통을 앞두고 있어 수도권 전역으로 접근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차량 10분 거리에 위치한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도 연내 착공에 돌입한다. 1단계 부지만 26만7309㎡ 규모이며 50여개 이상의 기업의 입주가 예정돼 있다. 전체 산업단지가 완공되면 직주근접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동두천은 준공된 지 10년이 넘은 아파트 비율이 높은 반면 8년간 민간 분양 아파트는 2곳 뿐이어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를 원하는 대기 수요가 풍부하다”며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는 동두천 내 최고 입지에 들어서 편리한 주거 생활이 가능하고 주변에 예정된 호재도 많아 수요자들의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동두천시 생연동 745-13에 위치한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