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수의 청약ABC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당첨되면 10억원가량의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아 분양 시장의 관심을 모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지난 17일 1순위 청약을 한 결과 224가구 모집에 3만6116명이 몰려 평균 161.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 2가구가 공급된 전용 46㎡ 주택형엔 3747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무려 1873.5 대 1에 달했다. 당첨 가점이 고공행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강남권 ‘로또 분양’ 단지에 예비 청약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가장 가까운 기간 내에 일반분양이 예상되는 단지 중 하나는 올해 하반기 분양을 앞둔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펜타스’다. ‘신반포15차’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총 641가구 중 263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원베일리와 달리 원펜타스는 전용 59~191㎡ 등 다양한 주택형이 공급된다. 이 중 △전용 107㎡ 17가구 △137㎡ 12가구 △191㎡ 10가구 등 전용 85㎡ 초과 물량의 절반은 추첨제로 공급된다.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4지구를 재건축하는 ‘신반포 메이플자이’도 이르면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있다. 총 3329가구 중 236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과 7호선 반포역에 인접해 있다. 스카이브리지 등 고급 설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으로 꼽히는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도 분양 대기 중이다. 전체 85개 동, 1만2032가구 중 478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배정됐다. 전용 29~84㎡ 등 중소형 주택형 위주로 일반에 분양된다. 분양가를 둘러싼 조합원 간 갈등으로 분양이 미뤄져 왔으나 지난달 새 조합 집행부를 선출하는 등 사업이 다시 궤도를 찾아가고 있다.

다만 정부 분양가 통제 등 변수로 분양 시기가 더 미뤄질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도 불구하고 택지비 인상 등으로 원베일리가 역대 최고 분양가를 기록하면서 분양을 앞둔 재건축 단지 조합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원펜타스·메이플자이…강남권 '로또 청약' 또 나온다

그러나 정부가 택지비 검증 등의 과정에 개입해 간접적으로 분양가를 통제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일부 단지는 후분양 등을 검토할 수 있다. 원베일리와 달리 앞으로 나올 분양가 상한제 적용 단지는 준공 직후 실거주 의무가 있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