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4지구부터 주민설명회
한강변 50층 아파트 재개발을 추진 중인 성수전략정비구역에서 주민설명회가 열린다. 장기간 정체돼 있던 성수 재개발 사업이 다시 활기를 띨 조짐이다.

1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와 성동구는 이달부터 성수전략정비구역 1~4지구를 대상으로 정비계획안 마련을 위한 공공기획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한강변 50층' 성수 재개발 속도

지난달 사업 속도가 가장 느린 2지구까지 교통영향평가를 통과하고 건축심의 준비 절차에 들어가면서 지구별 사업 속도가 맞춰져 사업을 추진할 기반이 마련됐다는 판단에서다. 성동구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부터 건축심의 접수 순서인 4지구부터 용적률과 층수 등에 관한 주민설명회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과거 오세훈 시장 재임 시절 ‘한강 르네상스’의 일환으로 추진된 정비사업이다. 2011년 2월 기부채납(공공기여) 비율을 늘리는 대신 최고 50층 아파트 건립이 가능하도록 정비계획이 결정됐다. 그러나 후임 박원순 시장이 취임한 뒤 아파트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는 내용의 ‘2030서울플랜’이 발표되는 등의 이유로 사업이 난항을 겪었다.

서울시가 이번 주민설명회에서 제시할 예정인 가이드라인에도 ‘35층 룰’ 관련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성수전략정비구역 관계자는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서울시가 몇 년 만에 주민설명회를 여는 등 소통에 적극 나서고 있어 주민들의 기대가 크다”고 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