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제 3년만에…"주민 73% 동의"
서울 성북구 ‘장위뉴타운’ 15구역이 재개발 조합 설립 신청을 위한 ‘주민 동의 75%’ 확보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18년 재개발 구역에서 해제된 지 3년 만이다. 올 하반기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본격적인 재개발 사업에 들어간다는 목표다.

장위 15구역, 재개발 조합설립 '임박'

장위 15구역 재개발 추진위 관계자는 18일 “작년 8월 주민들로부터 동의서를 받기 시작한 지 10개월 만에 동의율 73%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구역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인 2018년 5월 ‘뉴타운 출구전략’에 따라 정비사업 지구에서 해제됐으나 추진위가 올초 서울시를 상대로 낸 구역 해제 무효 소송에서 승소하면서 기사회생했다.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과 돌곶이역 사이에 있는 15구역은 기존 정비계획대로라면 재개발 후 2884가구 규모 대단지로 탈바꿈한다. 추진위 측은 중소형 가구 비중을 늘려 공급 물량을 3200여 가구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조합 설립을 앞두고 매수 문의가 늘고 있지만 매물을 찾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장위동 E공인 관계자는 “대지 지분 25㎡의 다세대주택에 붙은 프리미엄(웃돈)만 4억원이 넘는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