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 입지'…233가구 공급
서울 역삼동 지하철 선릉역과 한티역 사이 노른자위 땅에 아파트 233가구가 공급된다.

역삼동 758 일대 주택 재건축 인가

1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강남구는 최근 ‘역삼동 758·은하수·760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의 사업시행계획을 인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11월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지 약 2년7개월 만이다. 역삼동 758 일대 1만2263㎡ 부지에 지하 3층~지상 15층, 4개 동, 233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조합은 연내 시공사 선정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 관리처분인가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분은 74가구로 예상된다.

단독주택과 빌라, 소규모 아파트 등으로 구성된 이 사업지는 역삼동 역삼래미안 역삼푸르지오 래미안그레이튼 등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로 둘러싸여 있다. 인근에서 거의 유일하게 개발되지 않은 채 남아 있었다. 그동안 통합 재건축으로 소유주 간 이해관계가 다양해 사업에 속도를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규모는 작지만 ‘알짜 입지’라는 평가다. 서울지하철 2호선과 수인분당선 환승역이 지나는 선릉역, 수인분당선 한티역을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이다. 도성초 역삼중 진선여중·고 등 명문 학군을 갖추고 있고 한티역 부근에 형성된 대치동 학원가와 인접해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강남세브란스병원 등이 가까워 생활 인프라도 이용하기 편하다. 도곡동 대장 아파트 중 하나인 도곡렉슬과 도곡로를 사이에 두고 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