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관 공무원 특별공급 제도 폐지 수순
일반 물량 늘어날 전망
'세종자이 더시티', 공공주택 '안단테' 등 분양 예정
세종시 아파트 전경. / 사진=뉴스1

세종시 아파트 전경. / 사진=뉴스1

세종시가 이르면 하반기부터 이전기관 공무원 대상 아파트 특별공급(특공) 제도를 폐지함에 따라 일반 공급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세종시는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한만큼 무주택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이전기관 종사자에 대한 특공 제도를 폐지하는 '주택 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지난 9일 입법예고했다. 정부 입법에 필요한 절차 등을 고려하면 개정안은 다음 달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전기관 특공은 세종 행복도시로 근무지를 옮긴 공무원이나 공공기관·민간기업 직원을 위해 분양 물량 일부를 할당하는 제도다. 행복도시 권역에서 분양하는 주택 중 40%가 이전기관 특공 물량으로 배정됐다. 하지만 이를 이용해 시세 차익을 노리는 이른바 '특공재테크' 사례가 잇따라 적발되면서 정부와 여당은 특공을 아예 폐지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무주택·예비 청약자들 사이에서는 특공이 확대되면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공급이 없다시피한데다 분양가 수준도 높은 서울 보다는 세종시가 낫다는 의견도 나온다. 세종시는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하고 분양가 상한제를 철저히 적용받기 때문이다. 세종시 일반공급 유형은 해당지역과 기타지역으로 나뉜다. 물량의 50%가 우선 공급되는 해당지역의 경우 세종시에 1년 이상 지속 거주한 자로 제한된 반면 나머지 50%(기타지역)는 대전과 충남북은 물론, 별도의 거주지 조건이 붙지 않아 전국에서 청약 신청이 가능하다.
세종시 주요 아파트 분양 일정. /자료=세종시 홈페이지

세종시 주요 아파트 분양 일정. /자료=세종시 홈페이지

지난 2월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가 이러한 예다. 전체 1350가구 중 540가구가 이전기관 특공 물량으로 할당되는 등 974가구(비율 72.1%)가 특공으로 배정됐다. 나머지 일반공급 물량은 376가구였는데, 전국에서 7만1474명의 청약신청자가 몰렸다. 전체 평균 경쟁률은 세종시가 만들어진 이후 가장 높은 190.1대 1로 치솟았다. 여기서 이전기관 특공 물량이 없어지게 된다면 단순계산으로도 일반공급 물량이 두 배 이상 확대되는 효과가 나온다. 그만큼 일반인들에게 기회가 돌아간다는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세종시 집값이 최근에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그럼에도 시세차익이 수억원 가능하다"며 "분양가가 이제 3.3㎡당 1300만원으로 넘어서 중형은 5억원대면 살수 있다"고 말했다. 분양가가 세종에서는 높다고 하더라도 서울이나 수도권 집값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정부가 무주택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7월부터 높여줄 예정인 점도 무주택자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얘기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새롬동 더샵힐스테이트(1027가구)의 경우 전용면적 59㎡가 지난달 7억25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최고가였던 8억2000만원에 비해 1억원가량 떨어진 수준이다.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 4월 11억9500만원에 손바뀜이 나온 후 거래가 없는 상태다. 호가는 12억~13억원으로 실거래가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새롬동 A공인관계자는 "연초에 비하면 매수자가 줄어든 게 사실"이라면서도 "소형의 경우 다 주택자 매물이 일부 있다보니 급매가 섞을 뿐이며, 중형면적의 경우 호가가 높게 형성되어 있다"고 말했다.
하반기 공급 예정인 '세종자이 더시티' 조감도. 추첨제 물량인 전용 85㎡ 초과 타입이 1200가구로 전체 물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 자료=GS건설

하반기 공급 예정인 '세종자이 더시티' 조감도. 추첨제 물량인 전용 85㎡ 초과 타입이 1200가구로 전체 물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 자료=GS건설

세종시에 따르면 하반기에 4곳에서 3666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1개 단지를 제외하면 모두 아파트인데다 1000가구가 넘는 브랜드 대단지도 포함됐다. 지역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아파트는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6-3 생활권 L1블록에 짓는 ‘세종자이 더시티’다. 하반기 예정된 유일의 민간분양 아파트로 GS건설 컨소시엄(GS건설, 태영건설, 한신공영)이 내달 분양한다. 세종자이 더시티는 지하 2층~지상 25층, 24개동, 전용면적 84~154㎡의 1350가구로 조성된다. 추첨제 물량인 전용 85㎡ 초과 타입이 1200가구로 전체 물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같은 6-3 생활권 M2블록에는 LH공사가 공급하는 공공분양 단지인 ‘안단테’도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하 2층~지상 29층, 전용면적 59~84㎡의 995가구다.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민간이 공급하는 M4블록 민간참여 공공주택 876가구도 예정됐다. 6-4생활권에서는 445가구의 도시형생활주택 공급이 계획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