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용역 착수…내년 사전 청약
서울 용산구 한복판 금싸라기 땅에 1만 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를 조성하는 용산정비창 개발사업이 공식 인허가 절차를 시작했다. 정부는 국제설계공모 결과를 반영해 주택 수를 포함한 개발계획을 확정한 뒤 이르면 내년 사전 청약을 진행한다는 목표다.

'용산정비창' 1만가구 본격화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사업시행자인 코레일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지난 10일 용산정비창 개발사업을 위한 ‘조사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조사설계용역은 도시개발사업 인허가 업무를 위한 필수 절차다. 구역 지정과 개발계획 수립, 기본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 등을 위한 행정절차가 공식적으로 시작됐다는 의미다.

코레일과 SH공사는 올해 말까지 구역 지정을 신청하고, 내년 상반기에 구역 지정과 개발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내년 말까지는 국제업무지구 설계 및 총 주택 수, 공사 방법, 자금계획 등을 확정해 실시계획 인가를 받기로 했다. 최종 개발계획에는 서울시가 하반기에 별도로 발주 예정인 국제설계공모(마스터플랜) 내용이 반영된다. 마스터플랜은 규모가 크거나 주변에 미치는 영향이 큰 개발사업에 대해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참고해 개발 밑그림을 그리는 절차다.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2022년 사전청약이, 2023년 본청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 관계자는 “도심 내 주택 공급이란 목적과 국제업무기능 구현이 모두 달성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1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던 공급 규모는 용역 과정에서 줄어들 수 있다. 용산정비창은 첫 공급계획이 발표된 지난해 5월만 해도 8000가구 공급이 예정됐지만 3개월 만인 ‘8·4대책’에서 1만 가구로 규모가 늘었다.

정부가 발표한 공급계획을 놓고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8·4대책’에 함께 포함됐던 경기 과천청사부지(4000가구 공급)는 과천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밀려 지난 4일 백지화됐다. 그린벨트 보전 주장이 나오고 있는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1만 가구)도 공급 규모 축소가 논의되고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