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본 율곡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서울·수도권 리모델링 시장 집중 공략
DL이앤씨 e편한세상 산본 율곡아파트 조감도.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 e편한세상 산본 율곡아파트 조감도.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145,500 -3.00%)가 산본 율곡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총 공사비는 4950억원(입찰가 기준)이다.

율곡아파트는 지하 1층~지상 25층, 21개동, 총 2042가구다. 수평, 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5층, 25개동, 총 2348가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예정 단지명은 'e편한세상 산본 에듀퍼스트' 다.

율곡아파트는 4호선 산본역과 수리산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단지 주변에 초·중·고등학교, 대형마트, 상업시설, 공원 등이 있다. 해당 지역 내 GTX-C 환승역인 금정역세권 거점 개발이 예정돼 있다.

DL이앤씨는 리모델링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시장 복귀 두 달 만에 누적 수주 잔고 1조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3225억원 규모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를 시작으로 지난 5일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2159억원) 수주에 성공했다. 이어 이번 사업까지 더해 총 1조334억원의 수주 잔고를 기록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온 DL이앤씨의 기술력과 역량을 통해 e편한세상 산본 에듀퍼스트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성하겠다"며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리모델링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수주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