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지구 모두 건축심의
한강변 50층 아파트 재개발을 추진 중인 성수전략정비구역 2지구가 교통영향평가를 통과하면서 성수1~4지구 모두 건축심의 절차에 돌입하게 됐다.

'한강변 50층' 추진 성수구역, 2지구도 교통영향평가 통과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를 열고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 2지구 재개발사업을 통과시켰다.

성수2지구는 성수2가1동 일대 13만1980㎡에 용적률 516.35%를 적용해 아파트 1907가구를 건립할 계획이다. 2지구 조합 관계자는 “이달 건축심의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서울 한강변에서 현재 기준 유일하게 최고 50층 높이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지역이다. 2009년 오세훈 서울시장 재임 시절 ‘한강 르네상스’를 통해 여의도·합정·이촌·압구정 등과 함께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일부 기부채납을 조건으로 50층 건립이 허용됐다. 그러나 2014년 후임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30 서울플랜’을 통해 제3종 일반주거지역 내 아파트를 최고 35층까지로 제한해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1~4지구 중 가장 속도가 느렸던 2지구까지 건축심의 절차에 돌입하게 되면서 성수 일대 재개발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오 시장이 다시 취임하면서 기대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업계에선 서울시가 지난 4월 성수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것도 규제완화를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2019년 6월 시 건축심의에서 반려당한 1지구(2909가구)는 이르면 내달 건축심의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다. 3지구(1852가구)는 건축심의를 진행 중이다. 4지구(1579가구)는 과거 건축심의에서 두 차례 반려된 바 있다. 건축심의를 통과하면 사업시행인가, 관리처분계획 등을 거쳐 착공하게 된다.

다만 강변북로 지하화 이슈가 변수다. 시는 성수1~4지구 기부채납을 통해 강변북로 일부 구간을 지하화해 한강변 공원으로 활용하는 계획을 세웠다. 4개 지구가 한꺼번에 기반시설 조성 등을 위한 비용을 분담해야 하는데 지구별로 사업 진행 상황이 다르고 조합원 간 이해관계가 다양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