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개별공시지가 8.5% 상승…최고가는 삼산동 태진빌딩

올해 울산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8.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올해 1월 1일 기준 총 42만8천486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31일 결정·공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승률은 전년도(2.36%)보다 컸지만, 전국 평균(9.95%)보다는 낮았다.

구·군별로는 중구가 가장 높은 9.21%를 기록했다.

이어 남구 9.05%, 울주군 8.51%, 북구 8.22%, 동구 5.93% 순이었다.

땅값이 가장 비싼 곳은 남구 삼산동 1525-11번지(삼산로 277 태진빌딩)로, ㎡당 1천345만원이다.

가장 싼 곳은 울주군 상북면 이천리 산47번지로, ㎡당 431원으로 나타났다.

시는 정부의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에 따른 현실화율 반영, 신규 아파트와 재개발사업 추진,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해제 등이 올해 개별공시지가 상승 요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개별공시지가는 울산 부동산 정보조회시스템(http://kras.ulsan.go.kr/land_info)에서 토지 소재지와 지번을 입력하면 조회할 수 있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 등은 6월 30일까지 토지 소재지 구·군청에 이의신청하면 된다.

이의가 제기된 개별 필지에 대해서는 구청장·군수가 재조사한 뒤, 구·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