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구별로는 동두천시가 상승률 1위
부동산114 "올해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시도는 인천"

민간 시세 조사업체 통계 기준으로 올해 시·도별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114가 올해 1∼4월 전국 17개 시도의 아파트값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인천(6.78%)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으며 경기(6.59%), 대전(5.94%), 충북(4.6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 기간 전국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은 4.32%였고, 서울은 2.92% 상승에 그쳤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동두천시(10.93%)의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이어 경기 시흥시(10.24%), 경기 의정부시(10.19%), 경기 오산시(9.54%), 경기 안양시(8.83%), 경기 양주시(8.58%), 인천 연수구(8.55%) 등 경기·인천 지역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부동산114는 "동두천시는 수도권 비규제지역에 따른 풍선효과와 인근 의정부·양주 일대가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호재로 수요층이 유입되는 분위기"라며 "시흥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지정과 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발표 이후 각종 개발 기대감이 더해지며 가격 상승세가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2·4 공급대책 발표 이후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 폭이 둔화했지만,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와 대출 규제 정책에도 가격 상승 국면이 지속하고 있다.

지난달까지의 추세를 고려할 때 올해 상반기에만 아파트값이 10% 이상 뛰는 지역들이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부동산114는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