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전 '반짝 강세'
집주인·수요자 사이 가격 '눈치보기' 장세

"당분간 거래 없는 답답한 흐름 계속될 것" 전망
양천구청장, 신시가지 주민들과 간담회 예정
오세훈이 장담했는데…파리만 날리는 목동 부동산

"요즘은 물건을 내놓겠다는 사람도, 산다는 사람도 뜸합니다", "규제지역이 됐다고는 하지만, 문의가 없어도 너무 없네요"(목동 일대 공인중개사들)

오세훈 서울 시장의 취임 한달이 지났음에도 기대감이 컸던 양천구 목동 일대는 잠잠한 모습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탓도 있지만, 실수요자들마저 발길을 끊으면서 '이러다가 재건축이 더뎌지는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18일 양천구 일대의 공인중개사들에 따르면, 시장에는 규제 지역으로 묶인 이후 물건을 팔겠다는 집주인도, 싼 가격에 물건을 사겠다고 했던 수요자도 잠잠한 상태다. 토지거래허가구역 내에서 집을 사기 위해서 구청에 허가를 신청했다면 통상 15일가량이 걸린다. 지난달 27일 규제가 발효되면서 바로 신청했다면 허가가 나올 시기가 됐지만 규제 이후 포착된 거래가 없다는 게 현지에서의 목소리다.

목동 A중개업소 관계자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지 약 2주의 시간이 흘렀지만 분위기가 크게 바뀐 것은 없다"며 "집주인과 수요자 간의 가격 눈치싸움만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매수자도 매도자도 없다보니 전화나 온라인 문의도 거의 없는 상태다.

지난달 27일 토지거래허가구역 발효 전까지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하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목동택지개발사업지구(14개 단지)는 당시만 하더라도 계약서를 쓰겠다는 매수자들이 줄을 서면서 신고가 거래가 쏟아졌다. 신시가지 2단지에서는 전용 95㎡(약 36평)에서 지난달 23일에는 20억원(신고가), 26일에는 19억9500만원에 계약이 나왔다. 1단지 전용 89㎡ 역시 지난 24일 19억5000만원에 신고가 계약이 체결됐고, 5단지 전용 94㎡에서는 22억5000만원의 신고가 계약이 지난달 21일과 23일에 나란히 성사됐다.

하지만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이후에는 거래가 뚝 끊겼다. 실수요자들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신시가지 아파트가 아닌 다른 단지로 집을 구하고 있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이달 들어 전날까지 목동에서는 총 3건의 거래가 있었다. 현대하이페리온2차와 성원2차 등 신시가지 이외의 아파트다.

목동의 B공인중개사는 "매수자들은 직접 들어가 살아야하는데다 매매가가 너무 높다보니 부담을 느끼고 있다"며 "급매를 문의하는 수요자 정도는 있지만, 호가가 높은 매물들만 있다보니 쉽사리 계약이 나오지는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3개월 정도 지나도 이렇게 매물이 안나오는 분위기가 이어지면, 다른 단지로 가겠다는 대기자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의 잠잠한 분위기와는 달리 서울시와 여당, 지자체장은 재건축 활성화를 위해 분주히 뛰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7일 취임 한 달을 맞아 서울시청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를 통해 "(재건축·재개발 활성화에 대한) 의지는 조금도 퇴색되지 않았다"며 "부동산 가격상승을 억제할 수 있는 대책과 동시에 규제 완화책도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목동이 포함된 양천구를 비롯한 서울시내 7개구 구청장들은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 긴급 정책 현안 회의'에 참석해 재건축 및 부동산 세제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30년 이상 된 공공주택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여러 주거 환경 부분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는 민심을 전달했다"며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오는 26일 14개 단지 재건축준비위연합회 대표들과 간담회 자리를 열 예정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