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으로 '중대재해 제로(ZERO)' 도전
1.3.5 안전문화 활동, 9 TO 5 일일공정 안전회의 등 실천
한양, 대표 등 경영진 현장 안전점검활동 통해 안전 우선 문화 추진

중견 주택업체인 한양이 '2021년 중대재해 ZERO(제로)'를 목표로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한 안전·보건경영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양은 지난 13일 서울 ‘청량리 192’현장에서 김형일 대표(사진 가운데)가 참석하는 안전보건점검활동을 펼쳤다. 김 대표의 현장 안전 점검은 현장 업무가 시작되는 오전 7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안전보건점검 체크리스트를 바탕으로 현장 안전 사각지대 및 안전 위해 요소 여부 등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표 외에도 주요 경영진들이 전국 8개 현장을 방문해 안전보건 점검활동을 실시했다.

한양은 매월 한 번씩 연간 지속적으로 경영진의 현장 안전보건 점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전사 차원의 안전·보건경영 활동을 통해 올해 2년 연속 ‘중대재해 ZERO’에 도전하고 있다.

올해 한양의 대표적인 안전경영 프로그램으로는 ‘1·3·5 안전문화 활동', ' 9 TO 5 일일공정 안전회의',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 '정적인 안전·보건 캠페인' 등이 있다.

1·3·5 안전문화 활동은 1분 TBM(tool box meeting·도구상자집회), 3분 스트레칭, 5분 정리정돈의 줄임말이다. 작업시작 전, 작업 중, 작업 종료 시 원청 및 협력사, 근로자가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작업장의 위험요인 파악 및 원인을 제거, 불안전한 행동 및 상태로 인한 재해발생을 예방하는 활동이다.

9 TO 5 일일공정 안전회의는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매일 9시 현장소장을 중심으로 현장의 불안전 상태 및 행동을 점검해 즉시 개선하고 오후 5시에는 오전 점검 부적정 사항에 대한 조치 현황 및 내일 작업 계획 등을 검토하고 협의하는 안전활동이다. 현장 전체 구성원의 안전문화활동 참여를 극대화하고 표준화된 안전문화 활동 시행으로 전 현장의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장비 및 위험구간에 접근하거나, 유해가스가 누출되면 작업자에게 위험 경고 신호를 발신하는 ‘위험알리미’와 전체 현장을 비롯해 시공 중인 탱크 내부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이동식 영상시스템을 활용한 ‘스마트 모니터링’ 등 스마트 안전장비를 도입해 적극 활용하여 사람의 실수로 인한 재해를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양은 매년 주제를 선정해 안전·보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추락, 붕괴·도괴, 화재·폭발, 낙하, 협착 등 5대 재래형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안전이 최고의 가치라는 생각으로 2년 연속 중대재해발생 ‘ZERO’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안전·보건 경영활동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