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조사…작년 2분기가 추이 변화 변곡점
"서울 집합건물 증여자·수증자 연령대 낮아져"

서울 부동산 시장에서 집합건물에 대한 증여자와 수증자의 연령대가 낮아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집합건물이란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 상가, 쇼핑몰 등 한 동의 건물 가운데 구조상 구분이 된 여러 개의 독립된 부분을 사용·소유할 수 있는 건물을 말한다.

17일 직방이 서울에 있는 집합건물의 증여에 의한 소유권이전등기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4월 30대 이하의 수증자 비중이 47.4%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4%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40∼50대와 60대 이상의 수증자 비중은 같은 기간 각각 2.5%포인트, 6.9%포인트 감소했다.

2016년부터 작년 1분기까지 연령대별로 40∼50대 수증자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작년 2분기부터 30대 이하 수증자 비중(43.3%)이 40%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한 달 동안에는 30대 이하 수증자 비중이 50.3%를 기록해 전체 수증자의 절반을 넘어섰다.

"서울 집합건물 증여자·수증자 연령대 낮아져"

아울러 서울 집합건물 증여자의 연령대도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4월에는 60대와 70대 이상 증여자 비중이 각각 32.2%, 32.1%로 비슷했다.

그러나 올해 1∼4월은 60대 증여자 비중이 34.0%로, 70대 이상의 증여자 비중(27.9%)보다 높아졌다.

50대 증여자 비중도 같은 기간 21.2%에서 24.0%로 커졌다.

2016년부터 지난해 1분기까지는 70대 이상의 증여자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작년 2분기부터 60대 비중이 커지며 역전됐다.

직방은 "작년 6월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됐던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배제와 이후 정부의 7·10대책 발표로 다주택자들이 증여를 선택한 사례가 증가하면서 증여자와 수증자의 연령대가 함께 낮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6월 역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 강화를 앞두고 있어 증여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면서도 "이미 많은 증여가 이뤄졌고, 4월 재·보궐선거 이후 세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생기고 있어 증가세는 작년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