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의 한 아파트단지.  한경DB

시흥의 한 아파트단지. 한경DB

전세 공급난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전세가격이 2년전 매매가격을 뛰어넘는 단지가 잇따르고 있다. 일부 단지는 2년전 매매가격에 수억원을 더 보태도 전셋집을 구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전세가가 폭등했다.

1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에 2018년 입주한 ‘송도아메리칸타운 아이파크’ 전용 84㎡A형은 지난 3월 5억5000만원(39층)에 전세계약이 이뤄졌다. 2019년 4월엔 같은 주택형이 5억1000만원(39층)에 매매됐다. 불과 2년새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을 뛰어넘은 것이다.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에 2018년 입주한 ‘한라비발디캠퍼스 3차’ 전용 84㎡A형도 지난달 4억1000만원(24층)에 전세거래가 이뤄지며 2년전 매매값을 앞섰다. 2019년 4월엔 3억8000만원(12층)을 내면 동일 주택형을 구입할 수 있었다.

전세가 폭등은 수도권만의 얘기가 아니다. 지방에서도 전세가격이 폭등한 아파트 단지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2010년 입주한 ‘아시아드 푸르지오’ 전용 84㎡B형은 올해 1월 6억원(3층)에 전세로 거래됐다. 2019년 7월엔 동일 주택형이 4억1500만원(12층)에 팔렸다. 현재 전셋집을 구하기 위해선 2년 전 매매가 보다도 약 2억원을 더 마련해야 하는 셈이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분양평가팀장은 “저금리 기조로 전세공급이 줄어든데다 새 임대차법까지 시행돼 공급감소를 부추겼다”며 “가격은 오르고 매물까지 부족해지자 매매수요로 전환하는 전세입자들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비교적 저렴하게 내집마련을 하기 위한 수도권 청약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은 인천 미추홀구 시티오씨엘 1-1블록에 ‘시티오씨엘 1단지’를 이달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42층, 8개 동, 총 1131가구(면적 59~126㎡) 규모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도 용인시 고림동 고림진덕지구 D1·D2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용인 고진(2703가구)’을. 두산건설은 경남 양산시 상북면 일대에 짓는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1368가구)’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