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1층~지상 28층, 846가구
최소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
우미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선봬

우미건설이 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에 최소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를 선보인다. 입주도 오는 8월로 빨라 수도권 서북부 지역 수요자들의 주거 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부동산회사 우미건설(대표 배영한)은 파주 운정3지구 A-15블록에서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모델하우스를 14일 연다고 13일 밝혔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8층, 84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은 수요자 선호가 높은 중소형 면적(59·69·84㎡)으로 구성됐다.

특별공급(세어하우스, 청년·신혼), 정보취약계층 및 일반공급의 청약은 오는 20~ 21일까지 진행된다. 서류 제출은 오는 28~6월3일이다. 당첨자 계약은 6월 7~15일 예정이다.

공공지원 민간임대는 '기업형 임대주택'을 통칭하는 이름으로, 2015년 정부가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도입한 제도다. 공공임대와 달리 입주 자격에 대한 제한이 적고 임대료 상승률도 5% 이내(2년 단위)로 제한된다. 일반 월세 및 전세와 달리 최소 10년 이상의 안정적인 주거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가구 내 펜트리, 넓은 드레스룸, 알파룸 등 특화공간을 마련했다. 채광과 통풍에 유리한 4베이(방 3칸과 거실 전면향 배치) 구조와 맞통풍 설계(일부 주택형)를 적용한다.
다목적 실내 체육관(하프코트), 피트니스 센터, GX(단체운동)룸, 골프연습장 등의 스포츠 시설과 작은 도서관,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 계절용품을 손쉽게 보관할 수 있는 계절창고 등을 갖추고 있다.

다양한 입주민 지원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무인택배 시스템, 유아영화관, 입주민 독서실, 북카페 등의 서비스와 시설을 제공해 주거 편의성을 높일 전망이다.

교통으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운정역이 개통 예정이어서 향후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서울-문산고속도로, 제2자유로 등 광역교통망도 가깝다.
단지 인근으로 초·중·고교가 개교할 예정이다. 근린공원과 대형마트를 비롯해 상업시설도 가깝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