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48명이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아파트로 수억 원씩의 시세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9일 제기됐다.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LH 임직원 48명이 공공임대 아파트의 분양 전환 계약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분은 수도권 인기 주거지역인 판교, 광교신도시에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는 5~10년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임대해 살던 아파트를 일반 분양가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한 제도다.

LH 임직원들이 이 같은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제도를 이용해 인기 주거지역에 시세보다 싼 가격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설명이다. 이런 계약을 통해 수억원대 시세 차익을 봤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드러난 한 사례에선 LH 임직원이 경기 수원시 광교마을40단지 전용 101㎡(약 31평)를 약 4억8000만원에 분양 전환 계약했는데, 이는 실거래가(11억원)보다 약 6억 원가량 저렴하다는 게 권 의원실의 주장이다.

권 의원은 “서민주거안정 취지로 공급된 공공주택이 LH 임직원의 투기 대상으로 악용된 것”이라며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