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지구단위 계획 반발
1~2인 임대주택 위치에 불만
단지 관통 도로는 안전 위협

지난달 전용 122㎡ 29.5억
지구단위계획 발표 후 매물 '뚝'

재건축 안전진단 추진 보류키로
서울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에 지구단위계획에 반대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현지 주민  제공

서울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에 지구단위계획에 반대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현지 주민 제공

“사유재산 침해하는 지구단위계획 철회하라. 주민정서 반하는 지구단위계획 결사반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1356가구) 재건축 사업이 공공성을 강조한 지구단위계획에 발목이 잡혔다. 주민들은 지구단위계획 반대 의견서를 송파구에 제출하고 대형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단체행동에 들어갔다. 재건축을 위한 안전진단 추진도 일시적으로 중단할 방침이다. 지구단위계획은 개발 단지의 정비계획보다 큰 개발 밑그림을 제시하는 것이다.
“지구단위계획 수정해달라”
아시아선수촌 재건축, 공공성 강화에 '발목'

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아시아선수촌 주민들은 회의를 열고 지구단위계획 수정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모아 송파구에 제출하기로 했다. 지난 3일부터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항의의 뜻을 담은 대형 현수막을 단지 벽면에 내걸었다. 한 주민은 “이날까지 받은 주민 의견서만 700장을 넘겼다”며 “최대 1000장의 주민 의견서를 받아 구청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26일부터 ‘아시아선수촌 지구단위계획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에 대한 열람을 진행하고 있다. 열람 기간은 7일까지다.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의 높이와 용적률, 건축물 용도, 기반시설 등 전반적인 사항을 담은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뜻한다.

주민들은 ‘공공성’에 초점을 맞춘 지구단위계획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아시아선수촌 지구단위계획에는 신혼부부·노인·청년 등을 대상으로 한 분양·임대주택 공급과 공공 보행통로 등 개방형 커뮤니티 시설 설치 등이 담겼다. 주민 측은 “기존 단지가 전용면적 99~178㎡ 등 중대형으로 구성됐는데 신혼부부·노인·청년 등을 위한 1~2인 임대가구가 주요 위치에 배치돼 주민들의 불만이 크다”며 “단지를 관통하는 개방형 공공 보행통로 등도 주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토로했다. 지구단위계획은 이르면 6월 확정될 예정이었지만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제 속도를 내기 어려울 전망이다.

재건축을 위한 안전진단 추진도 보류됐다. 주민들은 지구단위계획 수정이 이뤄질 때까지 1차 정밀안전진단을 일시 중단하겠다는 뜻을 송파구에 전달하기로 했다. 2018년 3월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이 단지는 3월부터 정밀안전진단 절차를 밟고 있다.
재건축 규제 완화 속도 조절
1986년 준공된 아시아선수촌은 서울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선수와 임원의 숙소로 쓰기 위해 마련됐다. 주변에 아시아공원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2·9호선 환승역인 종합운동장역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중대형 위주로 구성돼 전통적인 강남권 부촌 아파트로 꼽힌다. 홍준표 의원과 장하성 주중 대사(전 청와대 정책실장)도 아시아선수촌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상승세를 탄 집값도 주춤하고 있다는 게 일대 중개업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 단지 전용 122㎡는 지난달 5일 29억5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11월 28억원에 거래된 주택형이다. 잠실동 A공인 관계자는 “올 들어 재건축 기대가 커지면서 문의 전화가 늘었지만 공공성을 강조한 지구단위계획이 공개된 이후 분위기가 다시 잠잠해졌다”며 “매물도 모든 주택형을 통틀어 한 가구밖에 없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서울 재건축이 무조건 속도를 낼 것이라는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사례”라고 입을 모았다. 이달 들어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에 이어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재건축 심의가 보류되는 등 서울시가 규제 완화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집값 안정화 정책을 내놨지만 시장에 미치는 효과가 크지 않다”며 “보류 중인 여의도, 압구정 등의 지구단위계획 수립도 지연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장현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