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15개동,1312가구를 수평·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17개동,1508가구로 변경
DL이앤씨, 3225억원 규모의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로 전성

DL이앤씨(옛 대림산업)가 최근 경기 산본 우륵아파트(우륵주공7단지)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하는 등 주택 리모델링 사업 강화에 나섰다.

DL이앤씨는 지난 1일 열린 총회에서 산본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5월 3일 밝혔다. 총 공사비는 약 3225억원(DL이앤씨 입찰가 기준) 규모다. DL이앤씨가 올 초 사명을 변경하고 처음 수주한 리모델링 사업이다.

산본동 1146의11 일대 우륵아파트는 현재 지하 1층~지상 25층, 15개동, 총 1312가구로 이뤄져 있다. 수평·별동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5층,17개동,총 1508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예정 단지명은 ‘e편한세상 산본 센터마크’다. DL이앤씨는 이 단지에 스카이라운지, 커튼월 외관, 그랜드 게이트(대형 문주) 등 랜드마크 외관 디자인을 제안했다. 또 프리미엄 조경설계, 실내 골프연습장, 피트니스&GX(단체운동)룸, 독서실 등 차별화된 커뮤니티를 도입할 예정이다.

우륵아파트는 도보로 5분 거리에 지하철 4호선 산본역이 있다. 인근에 초·중·고교, 대형마트, 상업시설, 공원 등 다양한 생활인프라가 형성돼 있다. 해당 지역 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환승역인 금정역세권 거점 개발이 예정돼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온 기술력과 역량을 통해 산본의 랜드마크 단지를 선보일 것”이라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리모델링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적극 수주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