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 빈타이’ 조인트벤처 통해 첫 발
싱가포르 육상 교통청 발주
약 200억원 규모, 통합교통허브 프로젝트 공동 수주
주롱 동부 지역 통합교통허브 조감도. / 자료=롯데건설

주롱 동부 지역 통합교통허브 조감도. / 자료=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싱가포르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 롯데건설은 싱가포르 육상 교통청(LTA)이 발주한 약 1200억 원 규모의 ‘J121 통합교통허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주롱 동부 지역의 통합교통허브를 신축하는 공사다.

이번 공사는 설계와 시공을 통합 수행하는 디자인빌드(Design & Build) 방식으로 발주됐다. 통합교통허브에는 오피스, 상업 시설, 버스 환승소 등이 포함된다. 27층 건물 1개 동이 스카이브릿지를 통해 8층 포디엄 건물 1개동과 연결될 예정이다. 싱가포르 현지 업체인 빈타이 킨덴코(Bintai Kindenko)사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롯데건설은 기전 공사의 설계와 시공을 수행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에 대규모 복합몰 ‘롯데몰 하노이’를 시공 중이며, 지난해에는 스타레이크 신도시에 3500억원 규모의 호텔 신축공사를 수주했다.

투자개발형 사업도 활발히 전개해 호치민 투티엠지구에 대형 복합개발 사업인 ‘롯데에코스마트시티’를 진행하고 있다. 주택 분야에서는 현지 디벨로퍼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호치민에 4개, 하노이에 1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호치민 ‘라프리미어 개발사업’(아파트 725가구)과 ‘센추리아 D9 개발사업’(아파트·빌라·숍하우스 2410가구)은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현지 대형 개발사인 모던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자카르타에 ‘가든시티 뉴이스트2 개발사업’(아파트 3300가구)을 진행중이다. 신규 사업으로 끌라빠가딩 지역에 아파트 2500가구 규모 주상복합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2018년도에는 캄보디아에 최초로 진출해 수도 프놈펜에 ‘사타파나은행 본점 신축공사’를 올해 1월 성공적으로 완공했다. 말레이시아에서도 다수의 화공플랜트 프로젝트를 수행한 바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