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원 조사…여의도·목동 재건축 단지 신고가 등 거래 활발

서울 여의도·압구정·목동 등 재건축 단지에서 토지거래허가구역 시행 전 신고가 거래 등 매매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강세를 유지했다.

규제를 비껴간 송파구 등의 재건축 단지에서도 신고가 거래가 확인됐고, 서초구 반포동 등에서는 '풍선효과'가 관찰됐다.

전세 시장은 전국적으로 진정되는 분위기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넷째 주(26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8%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2월 이후 매주 둔화해 이달 첫째 주 0.05%까지 낮아졌으나 4·7 보궐선거 직후인 이달 둘째 주 0.07%로 반등한 데 이어 지난주와 이번 주 0.08%로 높아졌다.

가격 상승은 재건축 단지가 이끌고 있다.

상계·중계·월계동 등지의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노원구가 0.16% 올라 3주 연속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송파·강남·서초구(0.13%), 영등포·양천구(0.10%) 등의 순이었다.

송파구는 방이·잠실동 재건축 위주로, 강남구는 압구정·개포동 재건축 중심으로, 서초구는 서초·잠원동 역세권 단지 등의 아파트값이 올랐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후 재건축 시장 과열 조짐이 나타나자 지난 21일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동의 주요 재건축·재개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자 막판 매수세가 몰리며 과열됐다.

부동산원은 "규제 발효일인 27일 전에 이들 지역에 막바지 매수세가 몰리며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집값도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여의도 재건축 단지에서는 신고가가 속출했고,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에서도 거래가 많이 이뤄지며 급매물이 소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압구정 재건축 단지는 매물이 들어가 거래가 적게 이뤄졌으나 가격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풍선효과도 나타난 것으로 관측됐다.

압구정동 인근인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래미안퍼스티지, 아크로리버파크 등에서 신고가 거래 등이 활발히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재건축 추진 단지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1단지에서 전용면적 83.06㎡가 이번 주 21억2천만원에 신고가로 거래되는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밖 재건축 단지도 강세를 보였다.

서울에서 그 외 지역은 지난주와 비슷한 상승률을 나타냈다.

수도권은 지난주 0.27%에서 이번 주 0.26%로 상승 폭이 축소됐다.

인천은 지난주와 동일한 0.51%의 상승률로 횡보했으나 경기가 0.32%에서 0.31%로 상승 폭을 줄인 영향이다.

인천은 연수구(0.74%)와 서구(0.61%) 등의 상승 폭이 컸고, 경기에서는 시흥시(1.02%), 의왕·안양 동안구(0.74%)의 강세가 이어졌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지난주에 이어 0.22%로 횡보했고,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0.19%에서 0.18%로 상승 폭이 둔화했다.

지방 광역시 중에는 부산이 0.21%에서 0.24%로 오름폭이 커지고 대전이 0.32%에서 0.28%로 상승 폭이 줄었으며 대구(0.27%)·광주(0.12%)·울산(0.12%)은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세는 전국적으로 진정되는 분위기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3%에서 0.02%로, 인천은 0.38%에서 0.33%로 각각 오름폭이 둔화했다.

경기는 2주 연속 0.12%로 횡보했다.

서울에서는 양천구(-0.02%)와 강남·마포·종로구(-0.01%)가 하락했고, 서초·송파·강동·동작구(0.00%)는 보합을 기록했다.

부동산원은 "서울에서 상대적으로 전셋값이 저렴한 단지와 정주 여건이 양호한 지역은 전셋값이 올랐으나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높은 호가로 매물 해소가 더뎌지면서 전체적인 상승 폭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