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협회, 금융 국제위원회 상반기 세미나
부동산개발협회, 토지계약금 대출 등 '부동산개발사업과 금융 세미나' 열어

급변하는 부동산 금융환경에 대처하고, 부동산 개발사업과 관련된 최신 금융기법과 동향을 파악해 부동산금융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부동산개발협회(김승배 회장)는 지난 28일 서울 역삼동 협회 본관에서 '토지계약금 대출, 시행이익 유동화'를 주제로 상반기 세미나를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개발협회 금융·국제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실제 개발 실무와 관련된 금융 구조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곽봉석 DB금융투자 부사장이 '부동산개발사업 토지계약금 대출, 시행이익 유동화'를 주제로 강의에 나섰다. 대출에 필요한 금융조건과 심사기준, 시행이익유동화 시장동향 등을 증권사 입장에서 상세히 설명했다. 실제 사례들을 주택과 준주택 사업장으로 나누어 각 사업장들의 특성과 차이점에 대해 발표했다.

이환술 미래에셋대우 팀장은 토지계약금 대출 사례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토지계약금 대출 성공과 실패 사례를 분석해 실제 사업에서 겪는 다양한 리스크를 설명하고, 향후 변화할 프로젝트금융 시장 방향을 제시했다.

김승배 회장은 “부동산개발사업은 대체적으로 규모가 크기 때문에 초기 자금 조달은 사업 아이디어만큼 중요하고 최근 토지 공시지가가 상승함에 따라 개발사업에서 금융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개발사업에 필수적인 금융과 디벨로퍼(개발사업자)가 파트너가 돼 새로운 기회를 함께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의 역할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금융기관과의 연계성 강화를 위해 협회 차원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부동산개발협회는 '부동산개발업의 관리 및 육성에 관한 법률'제29조에 근거해 설립된 법정단체다. 법정(위탁)업무, 부동산개발 전문인력 양성 및 통합관리사업, 정책건의, 회원확대, 최고위과정 개설⋅운영, 인큐베이팅센터⋅민간공공개발협력센터 설립⋅운영 등 및 각종 학술 세미나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