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부동산 조사
전용 60∼85㎡ 기준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하려면 10억원 이상 들어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2년새 집값이 급등한 탓이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4월 서울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9억8658만원이었다. 2년 전에 비해 2억9237만원 뛰었다. 상승률로 보면 42.1% 상승했다.

중소형 아파트는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를 기준으로 삼았다. 시장에서는 '25∼34평 아파트'(공급면적 기준)로 칭하는 면적이다. 신혼부부부터 3∼4인 가구까지 많은 수요자들이 주로 선호하는 면적이다.

중소형 아파트 값은 2년 전만 해도 6억9422만원으로 7억원이 채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젠 10억원에 육박하면서 2년 전 집을 사려다가 미뤘던 수요자들이 같은 집을 사기 위해서는 3억원에 달하는 돈이 더 필요하게 됐다.

지역별로는 강남권(한강 이남 11개구)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1억5153만원이었다. 강북권(한강 이북 14개구)은 8억5432만원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권에서는 송파구 잠실동 잠실레이크팰리스 전용면적 84㎡가 지난달 21억8500만원(15층)에 거래됐는데, 2019년 5월 같은 면적이 13억원(17층)에 팔렸다. 2년 사이에 8억8500만원 급등했다. 동작구 상도동 브라운스톤 전용 84㎡는 2019년 5월 8억4500만원(7층)에서 지난달 12억6000만원(4층)으로 올랐다. 2년 새 4억원가량 뛴 가격에 매매됐다.

강북지역에서도 노원구 상계동 중앙하이츠2차 아파트 전용 59㎡가 지난 12일 6억1250만원(5층)에 새주인을 찾아 2019년 6월 3억8000만원(7층)보다 2억3000만원가량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의 소형 아파트(60㎡ 이하) 평균 매매가격은 7억7578만원이었다. 중형(85∼102㎡)은 12억4844만원, 중대형(102∼135㎡)은 14억6546만원으로 조사됐다. 135㎡ 초과인 대형 아파트값은 22억3281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