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권 11.5억, 강북권 8.5억
집값이 급등하면서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 한 채를 구입하는 데 필요한 돈이 평균 1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과 도심, 외곽을 가리지 않고 가격이 올라 고소득 맞벌이 부부도 자력으로 사기가 만만치 않은 상황이 됐다.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 '평균 10억', 2년새 3억↑…더 멀어진 내집 마련

27일 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달 서울지역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평균 매매가격은 9억8658만원으로 조사됐다. 2년 전보다 무려 42.1%(2억9237만원) 뛰었다.

2년 전 6억9422만원으로 7억원이 되지 않았던 중소형 아파트값이 이제 10억원에 근접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들은 ‘25∼34평 아파트’(공급면적 기준)로 불리는 면적으로 신혼부부부터 3∼4인 가구까지가 선호하는 인기 면적이다.

지역별로는 강남권(한강 이남 11개 구)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5153만원, 강북권(한강 이북 14개 구)은 8억5432만원으로 조사됐다.

강남권 중소형 아파트값은 2018년 8월 8억원을 넘긴 뒤 1년5개월 만인 지난해 1월 9억원을 넘어섰다. 이후 7개월 만에 10억원, 그 뒤로 5개월 만에 11억원을 넘겼다. 집값이 2억원 오르는 데 불과 1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강북권 중소형 아파트값은 2019년 8월 평균 6억원대에 진입한 뒤 11개월 후 7억원을 처음 넘었고, 이후 6개월 만에 8억원까지 뛰어올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권에서는 송파구 오금동 상아2차아파트 전용 84.98㎡가 지난 3일 12억8000만원(1층)에 거래됐다. 2019년 5월 같은 층이 8억1700만원에 매매됐던 것과 비교하면 2년 새 4억6300만원 올랐다. 강북권에서도 성북구 삼선동2가 삼선푸르지오 84.83㎡가 3일 9억2000만원(2층)에 손바뀜을 했다. 2019년 6월 6억2000만원(10층)보다 3억원이 뛰었다.

다른 면적을 보면 △소형 아파트(60㎡ 이하) 평균 매매가격은 7억7578만원 △중형(85∼102㎡)은 12억4844만원 △중대형(102∼135㎡)은 14억6546만원으로 집계됐다. 135㎡ 초과인 대형 아파트값은 22억3281만원으로 지난달 20억원을 처음 넘긴 뒤 한 달 새 2175만원 더 올랐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