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수 파트너사 5개사에 각 3000만 원 포상, 총 3억80000만원 지급
롯데건설, 올레건설 등  2021년 우수 파트너사 51개사 선정

롯데건설이 올해 우수 파트너사 51대사를 선정하고 협력 관계를 강화한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오른쪽)은 지난 20일 서울 잠원동 소재 본사에서 최영복 올레건설 대표(왼쪽)을 최우수 파트너사로 선정해 3000만원을 시상하는 등 2021년 우수 파트너사 51개사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매년 우수파트너사를 선정해 시상식과 더불어 워크샵을 진행해 왔다. 이 행사를 통해 한 해 동안 함께 해준 파트너사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워크샵을 통해 공정거래 관련 법령의 준수와 상생 협력을 다짐하며 상호 지속 성장 강화를 위한 논의의 시간을 가져왔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확신 방지를 위해 워크샵은 열지 않고, 일부 파트너사만 참석해 상패와 포상금을 지급했다. 지난해에는 최우수 파트너사 3개사를 선정했지만, 올해는 5개사로 늘리고, 우수 파트너사에 대한 포상금 500만원도 신설해 지급했다. 더불어 15년 연속 우수파트너사로 선정된 4개의 파트너사에는 별도의 상패를 수여하는 등 파트너쉽 향상을 위해 포상제도를 확대했다.

또 이번 포상뿐 아니라 51개의 우수 파트너사에게는 기성금 100% 현금 지급, 계약 기회 확대 (입찰 기회 우선 부여), 계약이행 보증증권 면제 및 경감, 대여금 및 동반성장 펀드 등 자금 지원, 맞춤형 경영컨설팅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2월부터 파트너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와 경영 안정을 위해 외주 파트너사에 한해 하도급 대금을 100% 현금 지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파트너사 자금지원에 도움을 주고자 2011년부터 시행 중인 직접 대여금과 동반성장펀드 금액을 대폭 증액하며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에 힘썼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앞으로도 파트너사와 상생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근로자와 고객, 사회, 파트너사 등 이해관계자를 고려하는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ESG) 경영 전략 중 하나로 동반성장 홈페이지와 우수파트너사 협의체 등을 운영하며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다양한 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