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부동산 매매 6.7% 줄어
올해 1분기 수도권, 지방광역시 등 규제지역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 매매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지역이나 상품으로는 투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아파트 거래 '뚝' 오피스텔 '쑥'…서울·경기·광역시 감소폭 커

20일 부동산 정보플랫폼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전국 부동산 매매거래량은 총 41만2486건으로, 지난해 1분기 44만2324건 대비 6.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총 매매거래액은 112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18조8000억원)보다 5.3% 줄었다.

지역별로는 투기과열지구 혹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서울과 경기, 세종, 6대 광역시 등에서 대부분 거래량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서울 부동산 매매거래량은 3만5268건으로 지난해 1분기(4만3981건)보다 19.8% 감소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는 13만5547건에서 11만1335건으로 17.9% 줄었다. 세종도 5197건에서 4559건으로 12.3% 감소했다. 광역시 중에선 △대전 -34.4% △대구 -33.5% △광주 -18.6% △인천 -14.8% △울산 -7.1% △부산 -6.1% 등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반면 지방 비규제지역에선 전년 동기 대비 오히려 거래량이 늘었다. 충북은 지난해 1분기 부동산 매매거래가 1만6363건 이뤄졌으나 올해 1분기 2만122건으로 23.0% 늘었다. 같은 기간 경북도 2만4589건에서 3만529건으로 24.2% 증가했다.

부동산 유형별로는 아파트의 거래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전국에서 손바뀜한 아파트는 14만6935건으로, 전년 동기(19만5189건) 대비 24.7% 감소했다. 단독·다가구 거래량도 11.3%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오피스텔은 1만161건에서 1만2365건으로 21.7% 늘었다. 상업·업무용 빌딩은 2.3%, 상가사무실은 8.5%, 토지는 11.2% 거래량이 증가했다.

부동산플래닛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와 유동자금 증가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지역과 부동산 상품으로 투자 수요가 몰렸다”며 “다만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각종 세제 및 대출 규제가 완화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