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원 주간 조사
강남·노원·서초·마포·양천구 순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한경DB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한경DB

올해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뛴 지역은 송파구로 조사됐다. 재건축 기대감이 크게 작용해서다. 송파구에는 강남권 대표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잠실주공5단지 등이 위치해 있다. 주요 재건축 단지가 있는 강남구와 노원구, 마포구, 양천구 등도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주까지 주간 누적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1.12% 올랐다. 지난해 같은 기간(0.13%)과 비교하면 10배 이상 상승폭이 뛰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급등을 멈추고 진정되던 추세였지만 서울시장 선거 1주일 만에 다시 올라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들썩이고 있다.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한 오세훈 시장이 취임하자 재건축 규제가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에 강남, 목동, 여의도 등의 재건축 아파트값이 최고 2억∼3억원씩 상승하는 등 과열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지역별로는 송파구가 1.77% 상승하면서 가장 많이 올랐다. 강남구와 노원구도 각각 1.42% 올랐으며, 서초구(1.40%)와 마포구(1.38%), 양천구(1.31%) 등의 상승폭도 컸다.

송파구의 대표 재건축 아파트인 잠실동 주공5단지의 경우 이달 실거래 신고된 매매는 1건이지만, 최근 1∼2주 사이 4건 정도 거래가 이뤄졌으며 신고가 경신 거래도 나왔다고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잠실주공5단지 82㎡의 경우 지난달 5일 26억8100만원(8층)에 최고가 거래 후에 한 달 넘게 거래가 없는데 현재 호가는 27억5000만∼28억원까지 올랐다.

잠실주공5단지뿐 아니라 송파구에 있는 진주, 미성, 둔촌주공 등 재건축 단지에서도 그동안 잠잠했던 거래가 최근 한두 건씩 살아나고, 집주인들이 매물을 들이는 등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강남구에선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대형 면적인 전용 245㎡가 6개월 전 67억원(9층)보다 13억원 오른 80억원(11층)에 거래되면서 올해 전국 최고가를 찍었다. 노원구는에선 상계주공16단지 59㎡의 경우 이달 9일 6억2000만원(15층)에 거래되며 직전 최고가(6억원)보다 2000만원 뛰었다. 현재 호가는 6억5000만원까지 치솟았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재건축 아파트값이 더 오르고 있지만, 이런 분위기가 지속될지 아니면 꺾일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 사업성을 좌우하는 규제를 서울시 권한으로 풀기 어렵게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16일 주택건축본부 보고 자리에서 "주요 재건축 단지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여 걱정되고 우려된다"며 "주택공급 속도가 중요하고 앞으로 그 방향으로 가겠지만, 가격 안정화를 위한 예방책이 선행돼야 한다. 이를 위해 (주요 재건축 단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시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