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
"주거 안정·투기 근절이 최우선 과제"

노형욱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9일 “장관으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민의 주거 안정과 부동산 투기 근절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이날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지명 소회를 묻는 취재진에게 이같이 답했다. 노 후보자의 발언은 정부의 기존 정책 기조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전면적인 규제 완화보다는 기존의 수요 억제 정책을 유지하면서 2·4 부동산 대책 등 공공 주도의 공급 확대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를 내세운 것과 관련해선 “공공 주도든 민간 주도든 양자택일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2·4 대책도 기존 대책의 한계점을 돌파하기 위해 서로 윈윈(win-win)하자는 정신이 담겨 있기 때문에 진심을 갖고 생각한다면 좋은 절충점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공급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청문회를 통해서 답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부동산을 포함해 국토 균형발전, 4차 산업혁명 대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국토교통 분야 혁신,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 환경, 교통 서비스 제고 등도 잘 챙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을 비롯해 부산·대구·경북·제주 등 국민의힘 소속 광역단체장들이 공동주택 공시가격 오류의 감사원 조사를 촉구한 것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노 후보자는 “부동산 시장이 안정되고 투기가 없어야 한다는 데 여야 지자체들이 같은 입장일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 충분한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