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감정동 일대(자료 김포시청)

김포시 감정동 일대(자료 김포시청)

경기도 김포시에서 민간이 추진중이던 개발사업을 공공기관이 재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포시 감정동 일대의 감정4지구로 민간사업자들은 공공개발을 반대하고 있는 반면, 김포시와 김포도시관리공사(guc)는 표류한 사업을 정상화 시키려면 공공이 개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포시는 지난해 8월 자본금 20억원으로 ㈜감정4지구도시개발이라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다. 김포도시관리공사와 GK개발컨소시엄이 각각 50.1%와 49.9%를 출자해 낸 법인이다.

감정지구는 감정동 598-11번지 일원의 약 20만㎡ 부지에 공동주택 2778가구와 학교,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민간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구단위계획까지 수립한 사업구역이다. 2018년 4월 교통영향평가 통과(김포시), 같은 해 5월 건축경관심의 통과(김포시) 등 대부분의 인허가 절차를 마친 상태였다.

하지만 김포시가 도심 공동화와 지역주택조합의 폐해를 이유로 김포시의회를 설득하면서 지난해 '김포도시관리공사의 감정4지구 공영개발 출자동의안'이 통과됐고, 이후 특수목적법인을 통해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와관련 기존에 사업을 추진중이었던 민간사업자들은 반발하고 있다. 김포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것은 물론 시청에도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이 중 한 사업자는 사업추진을 위해 수백억원을 투자했다며 김포시가 나서서 민간사업을 가로채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시 관계자는 "오랜 기간 토지들이 방치되면서 슬럼화와 난개발 등이 우려되는 지역"이라며 "공공개발을 통해 빠르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가 이미 민간사업자에게 관련 인허가를 내 준 상태"라고 인정하면서도 "경기도에 도시개발 구역지정 및 수립승인을 신청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공공개발이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특정 민간기업 밀어주기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해당 지역의 사업권을 둘러싸고 소송 중인 GK개발이란 회사의 제안으로 김포도시관리공사와의 사업이 시작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