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등 조합설립 속도
올 들어 서울 재건축 단지 등 노후 아파트값이 신축 아파트값보다 두 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등 인기 재건축 단지들이 조합 설립 등 정비사업 추진에 속도를 냈기 때문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민간 재건축 활성화 공약이 쏟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노후 아파트값 올 들어 1.27% 급등, 재건축 기대…신축 상승률 앞질러

12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조사 통계에 따르면 서울에서 준공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올 들어 지난주까지 누적 기준 1.27%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준공 5년 이하인 신축 아파트는 0.70% 올랐다.

권역별로 보면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1.60%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동북권 1.19%, 서남권 1.17%, 서북권 0.95%, 도심권 0.91% 등의 순이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재건축 기대감이 노후 아파트값 상승세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지난해 6·17 부동산 대책에서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아파트를 조합 설립 인가 이후에 구입하면 입주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이에 압구정동 등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들은 관련 법 통과 전에 조합 설립 절차에 나서는 등 정비사업에 속도를 냈다. 그간 지지부진했던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실거래가도 상승세를 탔다. 압구정동 ‘현대7차’ 전용 245㎡는 지난 5일 80억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직전 최고가인 지난해 10월 67억원과 비교하면 반년 새 13억원 오른 셈이다. 이 단지가 속한 압구정3구역이 조합 설립 인가를 본격 추진하면서 집값이 크게 뛰었다는 게 일대 중개업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효과도 작용했다. 경선 과정에서 여야 후보 모두 재건축 활성화 방안을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재건축 시장이 들썩였다. 대표적 재건축 단지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전용 76㎡의 경우 지난 2월 22억원, 지난달 22억4000만원에 거래되는 등 최고가 경신이 잇따르고 있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건축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재개발·재건축 등 민간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2025년까지 총 36만 가구 주택을 신규 공급하겠다는 게 오 시장의 구상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신축 아파트에 비해 구축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덜 올라 올 들어 가격이 키 맞추기를 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