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 지역 첫 C2 하우스 적용 등 성공 요인
3.3㎡ 1000만원대 분양가에 의무거주 미적용, 전매 가능 매력
DL이앤씨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 1409가구 100% 완판

DL이앤씨(옛 대림산업)에서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A28블록에 공급한 ‘e편한세상 영종국제도시 센텀베뉴’(사진)가 모두 주인을 찾았다.

이 단지는 운서동 3091의1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9층, 16개동, 아파트 1409가구(전용 84·98㎡)로 이뤄진다. DL이앤씨 출범 후 처음 선보인 단지다.

총 1만326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영종지역에서 처음으로 청약통장 1개 이상 몰린 단지다. 지난해 4월 분양한 '호반써밋 스카이 센트럴'(2491건)의 네 배에 달하는 청약통장이 사용됐다. 1순위 청약에서 전용 98㎡은 최고 33.6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영종 지역이 대표적인 미분양 관리지역인 데다 많은 가구수와 대형 평면으로 구성돼 미분양 우려가 적지 않았다. DL이앤씨는 일부 가구에 개별 정원을 도입했다. 6인용 식탁 배치가 가능한 주방, 전면 무상 발코니 확장 혜택을 적용하는 등 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인 'C2 하우스'를 도입해 수요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와 함께 분양가는 3.3㎡당 평균 105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했다. 최대 5년이라는 의무거주기간이 적용되지 않는 데다 빠른 입주로 소유권 이전 등기 때 전매도 가능하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분양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착공된 제3연륙교(2025년 준공 예정) 등 개발 호재를 적극 알렸다"며 "인천 권역의 잠재적인 수요자를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마케팅이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