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서 바라본 대치동 은마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서 바라본 대치동 은마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오래된 아파트 값이 새 아파트 값보다 두 배 가까이 비싸졌다. 재건축 단지 등에 대한 투자 심리가 강해진 덕으로 분석된다.

12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조사 통계를 보면 서울에서 지어진 지 20년이 넘은 아파트 값이 올해 들어 지난주까지 1.27% 올랐다. 같은 기간 준공 5년 이하인 신축 아파트 가격이 0.70% 오른 것과 비교하면 1.8배 높다.

서울 5개 권역별로 보면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1.60%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동북권 1.19%, 서남권 1.17%, 서북권 0.95%, 도심권 0.91% 등의 순이었다.

노후 아파트에 비해 신축 단지 가격이 더 큰 폭으로 오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최근엔 재건축이나 리모델링을 앞둔 노후 아파트가 개발 기대감을 타면서 가격이 많이 뛰었다. 작년 하반기 이후 강화된 '실거주 2년' 의무를 피하고자 재건축을 서두르는 단지가 늘어났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주요 후보들이 부동산 규제 완화를 내세우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커져서다.

정부는 지난해 6·17 대책에서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재건축 아파트를 조합설립 인가 이후에 구입하면 입주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이에 압구정동 등의 재건축 단지들은 이 규제를 피하고자 관련 법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 조합설립을 마치려 절차를 밟아왔다.

지어진 지 44년째 된 재건축 단지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전용면적 82㎡ 아파트가 지난달 26억8100만원(8층)에 팔리며 올 초(23억원·3층)보다 4억원가량 뛰었다. 강남구에선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 현대2차(1976년 준공) 전용 198㎡가 지난달 63억원(7층)에 손바뀜했다. 신고가 거래로 작년 11월 52억원(14층)보다 11억원이 급등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노원구에서도 지은 지 21년 된 월계동 현대아파트 59㎡가 작년 12월 6억7000만원(11층)에서 이달 2일 7억4700만원(6층)에 거래되며 역대 최고가를 찍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